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6111 0032019102255766111 02 0211004 6.0.16-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정부, 민통선 이북서 '야생멧돼지 2차 포획작전' 돌입

글자크기

"민관군합동포획팀 투입…오늘 오전 8시부터 48시간 실시"

연합뉴스

軍 최전방 멧돼지 소탕 작전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조치의 하나로 22일 최전방 접경지역 야생멧돼지에 대한 2차 민관군 합동포획에 돌입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합동포획작전은 이날 오전 8시부터 48시간 동안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이북지역에서 실시된다.

포획지역은 철원·화천(양성 확진 지역 일부 제외), 양구, 인제, 고성으로 포획팀은 주간 18개 팀, 야간 30개 팀이 운영된다.

야생 멧돼지 합동포획팀은 민간엽사, 군포획인력(저격병), 안내간부, 멧돼지 감시장비 운용요원 등으로 구성된다.

이에 앞서 국방부와 환경부 등은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야생멧돼지 포획작전을 전개해 모두 126마리의 멧돼지를 포획(사살)했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파주, 인제 일대 비무장지대(DMZ)에 산림청 방역헬기 2대를 투입해 항공방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 이날 38개 부대, 병력 2천97명, 장비 73대를 대민지원에 투입해 62개소에 대한 도로방역을 실시하고, 이동통제초소 530개소, 농가초소 42개소를 설치·운용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ASF 감염 멧돼지 폐사체 발견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원도 철원군 원남면 죽대리 민통선 내의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22일 밝혔다. 과학원은 21일 오후 11시 30분께 바이러스를 확인했다. 0eun@yna.co.kr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