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5509 0902019102255765509 03 0304001 6.0.16-HOTFIX 90 아주경제 46973415 related

이번주 국내서 갤폴드·아이폰11 맞붙는다

글자크기

200만원대 '초고가' 스마트폰 대전 개막

아주경제

'이것이 갤럭시 폴드 5G' (서울=연합뉴스) 7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에서 삼성전자 전시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갤럭시 폴드 5G'를 체험하고 있다. 2019.9.7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19-09-07 20:24:17/ <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폴드'와 애플의 '아이폰11'이 이번주 국내 시장에서 맞붙는다. 200만원대 초고가 스마트폰 시장 경쟁이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 '갤럭시폴드' 일반판매 시작···'아이폰11' 25일 출격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오는 25일 '아이폰11 시리즈' 3종(아이폰 11·아이폰 11 프로·아이폰 11 프로맥스)을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애플에 앞서 지난 21일 '갤럭시폴드' 일반 판매에 돌입했다.

삼성전자는 5세대 이동통신(5G)과 '폴더블'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폼팩터를 앞세웠고, 애플은 실속형(아이폰11)과 일반형(아이폰11 프로), 고급형(아이폰11 프로맥스)으로 라인업 다변화를 꾀했다.

가격은 갤럭시폴드가 239만8000원이다. 아이폰11 시리즈 최고가인 아이폰11 프로 맥스 512GB 모델은 203만원(자급제, 이통사용 199만1000원) 수준이다. 가격차가 36만8000원인데, 단말 보조금을 고려하면 20만원 정도로 차이가 좁혀질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폴드는 코스모스 블랙과 스페이스 실버 두가지다.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맥스는 미드나잇 그린·스페이스 그레이·실버·골드 4가지 색상으로 구성됐다. 아이폰11은 퍼플·그린·옐로우·블랙·화이트·레드 6가지다.
아주경제

아이폰11 프로에 처음 도입된 초광각 렌즈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 본사의 스티브 잡스 시어터에서 열린 아이폰 신제품 체험 행사장에서 아이폰11이 공개됐다. 사진은 아이폰11 프로 뒷면에 도입된 초광각 렌즈의 모습. 2019.9.11 sisyphe@yna.co.kr/2019-09-11 07:43:19/ <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 갤럭시폴드 '완판 행진'···아이폰11 공개 후 '호평'

두 제품 모두 초기 반응이 뜨겁다. 갤럭시폴드는 지난달 6일 국내 출시됐지만, 한정된 공급 수량 때문에 사전 예약을 통해서만 구입할 수 있었다. 세차례에 걸친 국내 예약에서 조기 매진되는 등 흥행에 성공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물량을 풀어 지난 21일부터 자사 홈페이지, 전국 삼성 디지털 프라자, 모바일 스토어, 이동통신사 매장 등에서 갤럭시폴드 일반 판매를 시작했다. 아이폰 신제품 출시에 앞서 선제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갤럭시폴드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말레이시아 등 해외에서도 완전 매진되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는 21개국에 출시된 상태다.

애플 역시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8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이동통신사 등 업계에서는 아이폰11 시리즈의 현재까지 예약량이 전작인 아이폰XS 시리즈와 비슷한 수준으로 보고 있다.

앞서 아이폰11 시리즈는 최초 공개 당시 후면 카메라 배치를 두고 '인덕션, 면도기 디자인'이라며 혹평에 시달렸다. 또 한국에서 5G 시장이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내놓은 신제품이 4G 롱텀에볼루션(LTE)만 지원하면서 이에 대한 비판도 있었다.

​하지만 막상 사전예약이 시작되자 시장 반응이 달라지는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폰11은 출시를 앞두고 혁신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미국, 일본, 중국 등 1차 출시국에서 공개 이후 오히려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삼성전자와 치열한 경쟁이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윤 기자 jiyun5177@ajunews.com

김지윤 jiyun5177@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