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4607 0252019102255764607 04 0401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0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 선언..."세계 평화, 헌법 준수" 강조

글자크기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즉위식에서 세계 평화와 헌법 준수를 강조했다. 헌법을 고쳐 일본을 전쟁 수행이 가능한 보통 국가로 바꾸려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입장과 상반되는 입장이어서 특별한 주목을 받았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즉위식은 22일 오후 1시 도쿄 치요다 구(千代田区)의 황궁(皇居)에서 나루히토 일왕이 선언문을 읽는 것으로 즉위식이 시작됐다. 나루히토 그는 옥좌인 ‘다카미쿠라(高御座)’에 앉아 즉위를 선포했다.

조선일보

도쿄 치요다 구(千代田区)의 황궁(皇居)에서 22일 오후 1시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선언문을 읽는 것으로 즉위식이 열렸다. /교도통신


즉위어열의 식에서 나루히토 일왕은 ‘세계 평화’와 ‘헌법 준수’의 가치를 내세웠다. 일왕은 "일본 국민의 행복과 세계의 평화를 늘 바라며 헌법에 따라 일본과 일본 국민 통합의 상징으로 임무를 다할 것을 맹세한다"라고 언명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지난 5월 1일 즉위했으나 이를 이날 일본 안팎에 알리는 의식을 공개적으로 연 것이다. 그는 자신의 부친인 아키히토(明仁) 상왕이 일왕으로 그동안 30년 이상 재위하는 동안 일본인의 행복과 세계 평화를 언급한 것과 비슷한 맥락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상왕께서 30년 이상 걸친 재위 동안 항상 국민의 행복과 세계의 평화를 바라셨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상왕께서) 어떤 때 일지라도 국민과 고락을 함께 하시며 그 마음을 자신의 모습으로 나타내신 것에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한다"면서 "국민의 행복과 세계의 평화를 항상 바라면서 국민에게 다가가고 헌법에 의거해 일본 및 일본 국민 통합의 상징으로 임할 것을 맹세한다"고 말했다.

또한 일왕은 "국민의 예지(叡智, 진리를 포착하는 고도의 인식 능력)와 꾸준한 노력으로 일본이 한층 발전해 국제사회의 우호와 평화, 인류의 복지와 번영에 기여하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NHK는 일왕의 이번 즉위 선언문을 두고 아키히토 전 일왕과 맥락이 비슷하지만 새로운 표현들이 추가됐다고 전했다. ‘국민의 행복’과 ‘세계의 평화’, ‘국민에 다가가서’가 바로 그 부분이다.

이날 선언문 낭독이 끝나자, 아베 신조 총리는 일본 국민을 대표해 만세삼창을 했다.

이날 일왕 즉위식에는 영국 찰스 왕세자를 비롯해 왕치산 중국 부주석,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아웅 산 수지 미얀마 국가고문 등 174개국의 외교 축하 사절 400명을 포함한 2000명이 참석했다. 한국은 이낙연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와 함께 방일했다.

한편 이번 즉위식은 크게 네 가지 행사로 나뉜다.

일왕이 즉위를 공개적으로 선명하는 ‘즉위어열의 식(即位礼正殿の儀)’, 일왕 내외의 카퍼레이드 행사인 ‘축하어열의 식(祝賀御列の儀)’, 일본 궁중에서 향연을 여는 ‘향연의 식(饗宴の儀)’, 그리고 총리 부부가 일왕 즉위를 축하하기 위해 외국 축하 사절들을 대접하는 ‘내각 총리대신 부부 주최 만찬(内閣総理大臣夫妻主催晩餐会)’이 즉위식 관련 행사들이다.

[우고운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