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3930 0242019102255763930 02 02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related

“상품권 50장 사줘”…보이스피싱, 갈수록 치밀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모델 송해나씨의 가족과 지인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할 뻔했다.

이데일리

송해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씨는 22일 인스타그램에 “갑자기 아빠가 전화가 와서 엄마한테 상품권을 사달라고 하냐고 확인 전화가 오셨다. PC로 카카오톡 한다면서 일 때문에 행사에 필요한 거라고 했다더라. 부모님 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 모르지만 저를 사칭해서 보이스피싱을 하려는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혹시 주위에 저라고 이상한 연락이 오면 제가 아니니 조심해라”고 당부했다. 또 송씨는 포털사이트 네이버 아이디도 해킹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네이버가 해킹 당했다. 주위분들에게 하나씩 또 연락을 하는거 같다. 저 아니니까 답장 하지 마라. 저에게 직접 전화달라”고 요청했다.

송씨가 공개한 카카오톡에 따르면 송씨로 사칭한 인물이 송씨의 부모님에게 상품권 판매 사이트를 알려준 후 “10만원 50장 사줘. 인당 구매제한 있을 건데 엄마가 좀 도와줘. 행사 때문에 필요한 건데”라고 요구했다.

이데일리

송해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씨의 부모님뿐만 아니라 송씨의 지인도 당할 뻔했다. 이날 오전 송씨를 사칭한 인물이 송씨 지인에게 “저 지금 폰 고장 나서 PC로 접속했다. 급한 일이 있는데 도와줄 수 있냐. 나 지금 행사 때문에 상품권을 구매해야 하는데 사지를 못한다. 오빠 나 대신 먼저 사주시면 안 되냐”라고 요구했다. 이 역시 송씨가 보낸 메시지가 아녔다. 송씨는 “이것도 내가 아니다. 내 연락 그냥 받지마라”고 말했다.

최근 보이스피싱 사기 수법이 점점 발전해가고 있다. 과거 돈을 송금해달라는 보이스피싱이 많았다면 요즘엔 카카오톡으로 문화상품권, 승차권, 공연 예매권 등을 구매해달라고 한다. 특히 카카오톡 프로필 배경사진과 이름까지 똑같이 해킹하기 때문에 전화통화로 확인해야 한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