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3627 0292019102255763627 07 0703001 6.0.17-RELEASE 29 OSEN 0

"믿보배 되고파"..'얼굴 없는 보스' 천정명의 생애 첫 조폭변신(종합)[Oh!쎈 현장] (종합)[Oh!쎈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지형준 기자] 22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얼굴없는 보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송창용 감독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보라 기자] “청소년들이 많이 봤으면 좋겠다.”

송창용 감독이 22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얼굴 없는 보스’(감독 송창용, 제작배급 좋은 하늘)의 제작보고회에서 “처음에는 19금 영화였는데 청소년들이 많이 봤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수위를 조절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얼굴 없는 보스’는 상곤이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혹한 건달 세계에서 멋진 남자로 살 수 있을 거란 일념으로 최고의 자리까지 올랐지만, 끝 없는 음모와 배신 속에 모든 것을 빼앗길 위기에 놓인 이야기를 그린 느와르 영화.

천정명이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 ‘목숨 건 연애’(감독 송민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복귀작인데, 그는 자신과의 싸움에서 처절하게 보스의 자리를 지켜야 하는 남자 상곤을 연기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22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얼굴없는 보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이하율, 진이한, 천정명, 김도훈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얼굴 없는 보스’는 실제 건달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시나리오 작업에 돌입했다는 제작진의 설명이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만큼 여타 조폭 느와르 장르에서 볼 수 없었던 리얼하고 생생한 세계를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송창용 감독은 이에 “영화에 투자한 분이 계시는데 그 분이 (조폭 생활을 하셨던 분이다.) 뉴스에 학원 폭력에 관한 기사가 많이 나왔을 때,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었다”며 “그 분이 강조하시는 말씀은 ‘(학생들이)조폭과 건달로 살면 결국 인생은 망한다’ 였다. 이 영화는 결과적으로 청소년들이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처음엔 청소년관람불가로 나와서 극중 잔인하고 무서운 장면도 많았는데, 그런 장면들을 편집하면서 청소년들도 볼 수 있는 느와르로 만들었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송 감독은 “느와르 드라마에 집중했기 떄문에, 청소년들이 보고 안 좋은 행동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22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얼굴없는 보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천정명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겉은 화려하지만 내막은 그렇지 못한 건달들의 비참한 말로를 통해 그들의 세계를 비판하고, 나아가 그들을 동경하는 젊은 세대에게 의미 있는 메시지를 던지겠다는 제작 의도를 전했다.

송 감독은 “제가 항상 코미디 영화만 했었다. 또한 저예산 작품만 하다가 처음으로 대작을 맡게 됐다”며 “제가 처음부터 이 작품의 연출을 맡고 있진 않았었는데 중간에 한 감독이 그만 두게 되어 후반부터 작업을 하게 됐다”라고 연출을 맡게 된 과정을 전했다.

실존하는 건달의 냉혹하고 잔인한 세계, 그곳을 살아갈 수도 벗어날 수도 없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뜨거운 메시지를 전할 ‘얼굴 없는 보스’는 8년 10개월 19일의 제작기간을 거쳐 오는 11월 21일 개봉될 예정이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22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얼굴없는 보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천정명, 진이한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 감독은 “건달이나 조폭에 대해 조사를 많이 했는데 알고 보면 조폭 실세의 이름과 얼굴이 비공개이지 않나.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는데, 그런 것들이 실화였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천정명은 “제가 주로 로코나 멜로 장르를 많이 했었다. 남자다운 영화를 통해 기존의 제 이미지를 바꾸고 싶어서 선택했다. 이 영화에 큰 매력을 느꼈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얼굴 없는 보스’는 2년 전인 2017년 12월에 촬영을 마쳤으며, 후반 작업을 거쳐 올 연말에 개봉을 하게 됐다.

이어 천정명은 “제가 악마 조교라는 수식어를 좋아한다. 뭔가 수식어가 있다는 게 좋다”면서도 “제 이미지 자체가 조교로 바뀌는 거 같아서 걱정이 되긴 하는데, ‘믿보배’ 같은 수식어가 붙었으면 좋겠다. 열정 믿보배 같은 수식어가 붙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22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얼굴없는 보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송창용 감독이 간담회를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거친 남자 상곤 역을 맡은 그는 “기존의 이미지를 거두어내려고 했다. 감독님과의 대화를 통해 '제 기존 모습을 잡아달라'고 말씀드렸다. 촬영하면서 최대한 예전의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캐릭터를 위해 들인 노력을 전했다.

그러면서 “매 장면 액션 장면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촬영 2~3개월 전부터 액션 스쿨에 다녔다. 제가 몸 쓰는 걸 좋아한다”며 “한 장면을 위해 액션을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열심히 준비했는데 너무 아쉬웠다. 그래서 감독님에게 제가 '액션 신을 폭넓게 만들어줄 순 없겠느냐'고 말씀드렸다. 사실 자신이 있다기보다 제가 액션을 즐기는 스타일이다. 다쳐도 하고 싶다. 앞으로도 저는 액션 영화를 많이 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 watch@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