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2615 0372019102255762615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POP이슈]"3000평 땅 주겠다"‥태진아, 강남♥이상화에 통큰 결혼 선물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방송화면 캡처


태진아가 강남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강남과 이상화가 청첩장을 돌리며 태진아와 곽윤기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화는 강남과 함께 오랜 절친 곽윤기를 만나기 위해 빙상장에 방문했다. 강남은 곽윤기가 처음에 이상화와의 연애를 달가워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에 곽윤기는 "처음에는 형이 좀 뺀질뺀질하게 생겼잖아"라고 당황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런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다. '정글의 법칙' 가니까 너무 따뜻하더라. 방송이라 이미지 관리한다고 생각했었다"며 "형한테 보이지 않는 벽이 있었는데 형은 다르더라"라고 덧붙여 강남을 미소 짓게 했다.

강남과 이상화는 이번엔 태진아를 찾아갔다. 강남은 태진아를 아버지라고 부를만큼 돈독한 사이. 두 사람의 결혼식에서 주례를 맡게 된 태진아는 "행사 세개 취소시켰어"라고 남다른 애정을 뽐냈다.

강남은 태진아에게 "아버지 땅 어떻게 하실거냐. 땅 주신다고 했던거 있지 않나"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앞서 태진아는 한 인터뷰에서 "시골에 땅이 있다. 강남한테 결혼하면 준다고 했었는데 아직 가져가질 못하고 있다"라고 밝혔던 바.

이에 태진아는 "그땅 팔아봐야 몇 푼 안된다. 거기다가 뭐를 하나 지으라고 하지 않았냐. 이상화 스케이트장이나 아니면 팔아서 돈으로 가져가라"라고 속시원하게 쾌척을 약속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한 태진아는 "나중에 아들 이루가 결혼하면 크게 건물 하나 짓자. 네 것 팔고 내 것 팔고 다 팔아서 한 건물에서 함께 살자"라고 덧붙였다.

말 뿐만이 아니라 직접 행동으로 강남을 아끼는 마음을 증명한 태진아. 강남과 태진아의 선후배 사이를 넘은 애정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흐뭇함을 자아냈다. 앞으로 강남과 이상화의 결혼생활과 함께 태진아를 향한 응원도 이어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