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1341 0372019102255761341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여러분과 같이 늙을 것"..'라디오쇼' 박명수, 불변의 재치 입담(ft.터미네이터)[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캡처


박명수가 센스 넘치는 입담을 뽐내며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22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DJ 박명수와 리포터 김태진이 출연해 '모발모발 퀴즈쇼'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박명수는 먼저 김태진에게 "이런 잘생긴 후배가 있다는 게 자랑스럽다. 방송을 너무 잘해서, 인간성도 너무 좋아서 자랑스럽다. 3박자를 다 갖춘 김태진"이라고 그를 추켜세우며 친분을 과시했다.

그러면서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의 아놀드 슈왈제네거, 린다 해밀턴을 비롯한 배우들이 내한하지 않았냐"며 "갈 수 있었는데 못가서 너무 아쉽다. 아는 분이 인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다고 했는데 스케줄 때문에 못 가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언급했다.

이어 박명수는 "그런 예전의 추억 있지 않냐. 어릴 때 보며 들떴던 주인공들을 지금 다시 보면 감회가 새롭다. 많이 늙었지만, 저도 많이 늙었다"고 언급했다.

김태진도 이에 공감하며 "맞다. 저도 인터뷰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예전에 열광하던 때보다 나이가 많이 드셨지만 얘기를 나눈다는 게 너무 신기하더라"며 "또 저도 어릴 적 박명수 씨 보면서 어떻게 저렇게 웃길까 싶었는데 지금 같이 방송하는 게 너무 신기하다. 많이 늙으셨지만 영광이다"라고 말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박명수는 "항상 여러분과 같이 늙고, 또 나중에 '저 사람 내가 좋아했던 사람인데' 같은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박명수와 김태진은 이어진 '청취자 하대 코너'에서 오는 10월 25일인 독도의 날을 기념한 퀴즈부터 10월 21일인 경찰의 날 관련 퀴즈 등 다양한 문제를 내며 청취자들에게 통 크게 선물을 시간을 가졌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