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0650 0032019102255760650 01 0103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37814762 related

文대통령 33분 연설…與는 박수 28번, 한국당은 'X' 표시와 야유

글자크기

文대통령 결연한 표정으로 연설…야유 나오자 야당쪽으로 몸 돌리기도

공수처 대목서 여야 기싸움 최고조…한국당 "조국", "야당 우습게 안다" 외쳐

연합뉴스

문 대통령,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서혜림 김여솔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를 찾아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는 동안 여야는 첨예한 대치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본회의장에 입장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등 여당 의원들과 웃는 얼굴로 인사를 나눈 뒤 민주당 의석을 가로질러 연단에 올랐다.

남색 정장에 줄무늬 넥타이 차림의 문 대통령은 다소 결연한 표정으로 10시 2분 연설을 시작했다. 여야 의원들은 모두 기립했다가 연설이 시작하자 착석했다.

문 대통령은 다양한 손짓을 섞어 연설하면서 "지금은 우리가 가야 할 목표에 대해 다시 한번 마음을 모을 때"라며 야당을 바라봤다.

연설 내용을 뒷받침하기 위한 PPT를 100여장 가까이 띄웠고, '혁신'과 '포용', '공정', '평화' 등 주요 키워드는 더욱 힘줘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과 국무위원들은 문 대통령이 소재·부품·장비 산업 국산화 성과를 설명하는 대목에서 처음 박수를 보낸 데 이어 33분간의 연설 동안 모두 28번의 박수로 호응했다.



세계경제포럼(WEF)의 국가경쟁력 평가 결과, 내년도 확장예산 중요성, 일자리 개선 상황, 기초연금 인상과 무상교육 계획 등을 소개할 때와 한반도 평화 정책에 대한 북한의 호응을 촉구하는 대목 등에서 박수가 쏟아졌다.

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박수를 치지 않았다. 오히려 문 대통령이 "청년 고용률이 12년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고 말할 때 "에이∼"라며 웅성거린 것을 시작으로 국방의무 보상 계획 등의 대목에서 수차례 야유를 보냈다.

한국당의 야유를 들은 문 대통령은 특별한 동요 없이 몸을 좀 더 야당 쪽으로 돌려 연설을 계속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 발언에 '엑스표' 그리는 민경욱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등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수처 관련 발언을 들으며 엑스표를 그리고 있다. xyz@yna.co.kr



여야의 대치가 절정에 이른 것은 문 대통령이 공정·개혁을 강조하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필요성을 역설할 때였다.

문 대통령이 "정부는 그동안 우리 사회에 만연한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왔지만 국민의 요구는 그보다 훨씬 높았다"고 말하자 한국당에서는 "조국!"을 외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문 대통령이 연설을 이어가자 한국당 한 의원은 "그만 하세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등 검찰개혁 법안을 국회에서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당부하는 부분에서 한국당의 야유 소리가 가장 높아졌다. 이에 맞서 민주당과 국무위원들의 박수 소리도 커졌다.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손으로 'X'(엑스)자를 만들어 문 대통령에게 반대의 뜻을 표시했고, 손으로 귀를 막으며 '듣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현하는 경우도 있었다.

문 대통령이 국회 계류 법안 통과 필요성을 말하자 한국당 의원들은 "야당을 우습게 안다", "협치를 해라"고 고성을 냈다.

박수와 야유가 엇갈리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10시 35분 연설을 마쳤다.

'태극기 변화상' 영상이 흐르는 화면을 배경으로 문 대통령이 연설을 마무리하자 민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마지막 박수가 쏟아졌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 일부 의원들도 함께 박수를 보냈으나 한국당 의원들은 끝내 박수를 보내지 않았다.

다만, 문 대통령은 연단에서 내려온 뒤 한국당 의석을 통해 본회의장을 나섰다. 이 과정에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강석호·김성태·김세연·김현아·이주영·홍문표 의원 등 야당 의원들과 웃으며 악수했다.

이어 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민주당 의원들과도 한차례 악수와 함께 짧은 대화를 나눈 뒤 문 대통령은 국회 본회의장을 떠났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