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0157 1092019102255760157 04 0401001 6.0.17-RELEASE 109 KBS 53046500

中 왕이 “홍콩 시위 용납 못 해…외국세력이 부추겨”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에서 20주째 민주화 시위가 지속되는 가운데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홍콩 시위대의 폭력을 "용납할 수 없다"면서 외국 세력이 이들을 부추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를 방문 중인 왕 위원은 21일(현지시간) AFP통신 인터뷰에서 "지금 홍콩에서 일어나는 일은 절대로 평화 시위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왕 위원은 "이런 폭력은 어떤 나라에서도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면서 홍콩 시위대가 경찰과 행인을 공격하고 교통을 마비시킨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폭력을 부추기는 외국 세력이 있다"면서 "홍콩을 불안과 혼란에 빠뜨리고 일국양제 정책을 도입한 이후 이룬 역사적 성취를 없애려는 목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왕 위원은 또 "이런 행동은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홍콩 정부가 사회질서와 법치에 대한 존중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아울러 왕 위원은 홍콩이 중국 중앙정부의 지원을 받아 일국양제를 계속 시행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왕 위원은 일부 언론이 폭력을 민주적이고 평화적으로 묘사하고 경찰의 강경 진압만 부각하는 것은 실제와 전혀 다르다며 외신들을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송연 기자 (pinetr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