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5168 1082019102255755168 06 0601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유령을 잡아라' 액션도 잘하는 문근영, 4년 만에 돌아온 반가운 얼굴 [첫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문근영이 '유령을 잡아라'로 4년 만의 복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1일 첫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 콤비 밀착 수사기.

'유령을 잡아라'는 지금껏 제대로 조명된 적 없는 지하철 경찰대의 24시를 다룬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첫 방송에서는 몰래카메라, 소매치기와 같은 생활 밀착형 범죄부터 지하철 연쇄 살인이라는 강력 범죄가 함께 등장하며 현실감과 긴장감을 높였다.

이날 지하철 경찰대 창립 30주년 행사 중 경찰청장 김형자(송옥숙 분)이 메뚜기떼로 불리는 소매치기에 당하고, 지하철 연쇄살인의 4번째 시신이 발견되는 일이 벌어졌다. 김형자는 3개월 내로 범일 잡지 못하면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선언했다.

지하철경찰대 반장 고지석(김선호)과 메뚜기떼를 잡기 위해 막차에 잠복했다가 순경 유령(문근영)에게 수갑이 채워지는 굴욕을 당했다. 이후 유령이 지하철경찰대에 지원하게 되면서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됐다.

고지석은 유령이 지하철경찰대에 오는 걸 반대했지만, 유령이 몰카 피해자가 되고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피해자로부터 '고맙다는 말을 전해달라'는 이야기를 듣게 되자 고민 끝에 지하철 경찰대에 합류시키기로 했다.

지하철 노선과 통로 등 내부 구조를 훤히 꿰뚫고 있는 유령의 비밀도 공개됐다. 자폐증을 앓고 있는 쌍둥이 동생 유진이 실종됐던 것. 과거 유령은 광역수사대 하마리(정유진)을 찾아가 동생의 실종이 지하철 연쇄 살인사건과 관련됐다고 주장했지만 시체가 없다는 이유로 무시당했다. 유령이 지하철 경찰대에 지원한 이유였다.

2015년 SBS 드라마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이후 4년 만에 돌아온 문근영의 존재감도 확실했다. 행동우선 지하철 경찰대 신입 유령 역에 분한 문근영은 동생을 찾아 헤메는 섬세한 감정연기부터 2층에서 뛰어내리고, 오토바이로 지하철 안을 질주하는 등 화끈한 액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흥미로운 소재와 문근영의 복귀작이라는 기대감이 통했을까. 1회 시청률은 전국유료가구기준 평균 4.1%, 최고 4.9%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 유령을 잡아라'가 코믹과 연쇄살인 미스터리를 적절하게 조화시키며 순항할 수 있을까. 앞으로의 이야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tvN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