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4780 0242019102255754780 01 0101001 6.0.17-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related

오신환 "文, 국민 분열 책임 정치권 전가…또다시 황당한 발언"

글자크기

22일 원내대책회의

"조국 사태를 정치권이 일으켰느냐"

"文, 남 탓할 거면 일관성 있게 하라"

이데일리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2일 “어제(21일) 문재인 대통령이 또다시 황당한 말을 하는 바람에 부득이 대꾸를 안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국민 분열의 책임을 정치권에 전가하는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종교 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지난 2년간 국민통합을 위해 노력했는데 큰 진척이 없는 것 같다. 정치권이 검찰개혁 공방을 벌이며 국민 갈등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조국 사태를 정치권이 일으켰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국민 절반 이상이 반대하는데도 자격없는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해 이 사단을 일으킨 것도 대통령”이라며 “국민이 분열하는데 ‘분열이 아니라 직접 민주주의 표출이니 감사하다’고 한 게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남 탓과 유체이탈화법이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만 남 탓을 할거면 일관성 있게 해야 한다. 지난주 ‘국민 사이에 갈등을 일으켜 송구스럽다’는 말은 왜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긴말 하지 않겠다”며 “문 대통령이 진심으로 국민통합과 검찰개혁을 바란다면 오늘이 가장 좋은 기회다. 잘못된 인사로 조국 사태를 일으킨 것에 국민 앞에 진심으로 사과하라”며 “문 대통령이 계속 유체이탈 화법, 남 탓하면 문 정부 국정 역시 표류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깨닫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