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3183 0032019102255753183 03 0304002 6.0.16-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성윤모 "수출 이달이 저점…내년 1분기에 플러스 전환"

글자크기

"WTO 개도국 지위 포기여부, 이달 내 결정할 것"

"총선 출마 관심 없다…일본 수출규제 장기전 승자는 한국"

(세종=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수출이 10월에 바닥을 찍고 내년 1분기 플러스로 전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세계무역기구(WTO) 내 한국의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 여부를 이달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세종시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10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수출 동향에 대해 "10월 수출이 특히 좋지 않다. (올해) 연중에 가장 어려운 지점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월이 개인적으로 올해 (수출의) 최대 고비가 아닌가 싶다"고 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68억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9.5% 감소했다.

성 장관은 그러나 "어려운 시기를 지나 11월, 12월은 조금 나아지는 추세를 보여줄 것"이라면서 "내년 1분기 중에는 기필코 마이너스가 아니라 플러스로 관철시킬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이러한 낙관적 전망의 근거로 미중 무역분쟁에서 '스몰딜(부분 타결)'이라도 이뤄지고 반도체 등 한국 수출 주력 시장이 회복할 수 있다는 점 등을 예로 들었다.

반도체의 경우 단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전체 수출 물량은 증가하고 있어서 전 세계 수요만 좋아지면 언제든지 업황이 반등할 수 있는 여건이라는 것이다.

그는 "우리 디스플레이 수출은 액정표시장치(LCD)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옮겨가는 과도기 동안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면서도 "반면에 반도체, 조선처럼 계속 (다른 나라들과) 초격차를 유지할 경우 국제시장만 회복되면 금방 수출을 회복할 기회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차전지와 바이오, 소비재 부문은 성장률이 올라가고 있다"면서 "(여건을) 잘 조성하면 수출은 10월을 저점으로 점차 개선돼 내년 1분기 안에는 플러스로 바뀔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성 장관은 WTO 개도국 지위에 대한 정부의 이번 주 입장 표명이 미뤄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WTO 문제는 우리가 시점을 결정한 적이 없다"면서 "미뤄졌다기보다는 정부 내에서 여러 가지 내용들을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당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WTO 개도국 지위를 손볼 것을 요구하며 국제사회에 제시한 마감 시한은 23일이지만, 정부는 오는 25일이나 다음 주 대외경제장관회의를 통해서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성 장관은 "관계부처 협의로 결정할 계획이고 관련 이해관계자가 있는 농업 부문 등 정부 차원에서 대화하고 있다"면서 "그런 작업들이 정리가 되면 우리나라의 향후 국제사회 내 위치, 개도국 권한의 불(不)행사 문제와 영향 등을 종합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달 내로는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 장관은 또 정부가 내년 총선 이후에 전기요금 인상을 염두에 두고 올 연말로 알려진 전력수급계획 발표를 늦추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과거에는 산업부 자체적으로 전력수급계획을 발표할 수 있었는데, 이번엔 환경부의 환경영향평가를 같이 받아야 한다"면서 "그에 따라 전력수급계획 발표 시점을 결정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내년 4월 총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저는 제가 잘하는 일을 하고 싶다"면서 "우리 직원들과 함께 제가 (호흡을) 맞춰온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고 총선 출마에는 관심 없다"고 일축했다.

성 장관은 마지막으로 "산업부에서 30년 넘게 근무했는데 우리 부서가 일반 국민에까지 뜨거운 관심의 대상이 됐던 것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과 관련된 일본 수출규제인 것 같다"면서 미리 준비한 '소부장' 3행시 건배사를 통해 "장기전의 승자는 한국"이라고 했다.

sungj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