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1334 0512019102255751334 03 0310001 6.0.17-RELEASE 51 뉴스1 0 related

[단독] 수소패권 욕심 드러낸 중국…수소차 판매 가점 확대

글자크기

친환경차 강제 배당 수소차 점수는 올리고 전기차는 내리고

정책 지원 첫발…한·중·일 수소패권 다툼 본격화

뉴스1

그래픽=김일환 디자이너©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친환경차 트렌드가 전기차에서 수소전기차로 옮겨가면서 중국도 수소패권 다툼에 본격 뛰어들었다.

그동안 수소충전소 구축 계획 등 청사진을 그린 중국 당국은 구매 및 판매 부문에서 당근과 채찍을 내놓으며 투트랙 방식으로 수소차 보급에 접근하는 모습이다.

한국과 일본이 수소 생태계 구축에 먼저 나섰지만 전기차 굴기에 성공한 중국 당국 및 로컬 기업들이 총력전에 나서면 한·중·일간 수소 패권을 둘러싼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전날 발표한 '중국 NEV(New Energy Vehicle·뉴 에너지 비히클) 크레디트 제도 개편과 시사점'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중국 당국은 전기차 판매 혜택은 줄이고 수소전기차 판매 가점은 더 높게 책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는 친환경차 보급확대를 위해 올해부터 제작사에게 일정 비율 이상의 친환경차 판매를 의무화한 NEV 크레디트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현지 생산·판매물량의 일정 비율만큼 크레디트를 부여하고 기준을 맞추지 못하면 벌금을 부과하는 제도다.

완성차 브랜드가 중국에서 연간 20만대를 생산·판매한다면 이중 10%인 2만 크레디트를 획득해야 벌금을 피할 수 있는 식이다. 올해 의무비율은 10%로 2020년 12%, 2021년 14%, 2022년 16%, 2023년 18%로 상향 조정한다.

눈여겨볼 부분은 중국 당국이 친환경차 강제배당 크레디트 비중을 전기차는 보다 불리하게 수소차는 유리하게 조정했다는 점이다.

뉴스1

중국 국영 자동차 기업 FAW그룹 산하 고급 브랜드인 홍치 자동차가 올해 상하이모터쇼에서 전시한 수소전기차 H5 FCEV(출처=FAW 홈페이지)©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성능 조건을 만족할 경우 당초 전기차(EV)에 대당 최대 5의 크레디트를 부여할 계획이었지만 이를 3.4로 조정했다. 연간 20만대 생산·판매 기업은 순수전기차를 기준으로 4만대만 판매하면 크레디트를 채울 수 있었으나 앞으론 5만9000여대를 채워야 벌금을 피할 수 있게 된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크레디트 상한값도 종전 대당 2에서 1.6으로 하향 조정했다. 반면 수소전기차(FCEV)는 대당 5 크레디트에서 상한값을 6 크레디트로 올려 잡았다. 수소차를 판매하는 브랜드에 NEV 크레디트 가점을 더 주겠다는 의미로 전기차에서 수소차로 지원 초점을 옮긴 중국 당국의 정책 방향이 드러난다.

수소차 판매 독려와 함께 인프라 구축 및 구매 지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당국은 2023년 수소충전소 1000기 이상 구축을 목표로 시설 건립비용을 지원한다. 금액은 충전소 1기 건립 당 최소 200만위안(3억3000만원)에서 최대 400만위안(6억6000만원)이다.

중앙정부가 수소충전소 구축과 관련된 지원안을 내놓으면서 지방정부들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상하이시는 2025년까지 관내에 50곳의 수소 충전소를 건립할 방침이고 우한시는 내년까지 충전소 20곳을 지을 계획이다.

수소차 구매보조금 지원도 병행한다. 중국 당국은 지난달 17개 지역 수소차 구매자들에게 승용차 및 상용차로 나눠 각각 최대 16만위안(2656만원), 40만위안(6641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일각에서는 중국 영자 보도 등을 인용해 사업성을 이유로 현지 당국이 수소차 구매 보조금을 2021년 폐지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지만 가능성은 낮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한 완성차 브랜드 관계자는 "충전 인프라와 수소차 공급이 유기적으로 이뤄져야 규모의 경제를 이룰 수 있어 구매 지원은 계속될 것"이라며 "특히 일정 동선을 따라 이동하는 트럭 등은 운행거리가 길수록 효율이 더 높고 차고지 등에서 충전소 이용도 쉽기 때문에 상용차 지원은 오히려 확대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haezung221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