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1261 0962019102255751261 06 0602001 6.0.16-HOTFIX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날 왕으로 만들어라"…'녹두전' 강태오, 인조였다 '소름끼치는 미소'[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숨겨왔던 강태오의 정체가 밝혀지며 소름돋는 반전이 펼쳐졌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극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에서는 왕위에 대한 야망을 드러낸 차율무(강태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율무는 동주(김소현 분)의 방을 급습했고 녹두(장동윤 분)가 남자란 사실을 알게 됐다. 동주는 녹두가 사내인걸 감춰준 사정을 율무에게 설명하며 “곧 떠날 사람이니 모른척 해달라”라고 부탁했다. 이어 율무가 두 사람이 입맞춤하는걸 목격한 것에 대해 묻자 동주는 “사고였다”고 했지만 녹두는 “사고 아니었다”고 말했다.

연모하는 마님이 없다는 사실과 녹두와의 입맞춤에 동주는 복잡한 감정을 느꼈지만, 정작 녹두에겐 “네 생각과 달리 나는 너한테 관심이 없다”며 “멋대로 착각하고 삽질하지 마라. 더이상 나한테 질척거리지마”라고 상처주는 말들을 쏟아냈다.
스포츠서울

다음날, 동주는 율무와 함께 기생방 주방에서 일을 하게 됐다. 이에 질투가 난 녹두는 동주에게 “질척 거릴거야 계속. 좋아하게 만들거야 내가, 그러니까 가지마 그놈한테”하고 말렸지만 동주는 “무슨 수로?”라며 차갑게 돌아섰다. 그럼에도 녹두는 동주의 마음을 잡는데 포기하지 않았다.

김쑥(조수향 분) 등 무월단은 허윤(김태우 분)의 부름으로 한양으로 향했다. 한편 정윤저(이승준 분)는 허윤을 몰래 찾아와 그의 목에 칼을 겨눴다. “내 아들은 대체 어디있냐”고 물은 그때 광해(정준호 분)가 들이닥쳤다. 하지만 다행히 정윤저는 광해에게 들키지 않고 몸을 숨겼다.

천행수(윤유선 분) 역시 무월단의 편이었다. 호판을 죽이는데 큰 공을 세운 녹두에게 천행수는 “무월단에 들어온 걸 환영한다”고 말했다. 허윤은 광해를 노린 거사를 치르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그때 율무가 갑자기 등장해 피가 묻은 영창대군의 옷을 던졌다. 율무는 비열한 웃음을 지으며 허윤에게 “나를 이 나라의 왕으로 만들어라”라고 협박했다. 이를 목격하고 나오던 녹두는 친부인 광해와 마주쳤다.

동주에게 늘 다정했던 율무는 이날 반전 정체를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바로 그가 광해의 조카 능양군, 훗날의 인조였던 것. 살인도 서슴지 않으며 소름돋는 웃음으로 왕위에 대한 야망을 드러낸 율무 그리고 자신을 둘러싼 역모를 눈치챈 광해와 그와 재회한 녹두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KBS2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