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1053 0022019102255751053 04 0403001 6.0.17-RELEASE 2 중앙일보 45378144

트럼프 “나 아니었다면 지금 북한과 큰 전쟁 중일 것”

글자크기
중앙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었다면 지금 북한과 전쟁을 치르고 있을 것이라고 자평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전화는 11차례나 무시했지만 자신의 전화는 받는다며 친밀함도 재차 과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각료회의에서 취재진 질문에 자신이 시리아와 터키 등에서 훌륭한 일을 하고 있다고 말하는 중 갑자기 북한 이야기를 꺼내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말해줄 것이 있다. 만일 과거와 같은 똑같은 사고방식을 가진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라면 여러분은 지금 북한과 큰 전쟁(big war with north korea)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에 대한 탄핵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 등을 겨냥한 발언으로, 민주당이 집권했을 경우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는 주장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나는 그(김 위원장)를 좋아하고 그도 나를 좋아한다. 우리는 잘 지낸다. 나는 그를 존중하고 그도 나를 존중한다”며 김 위원장과의 친분도 강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북한 문제를 언급하며 “당신은 결국 전쟁을 하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면서 “그는 북한이 가장 큰 문제이지만 이를 해결할 방법은 모르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월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북한을 가장 큰 문제로 꼽은 뒤 ‘북한과의 큰 전쟁 개시에 아주 근접했다’고 언급했었다며 “나는 그가 북한과 전쟁을 벌였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대화를 하던 중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그(김 위원장)에게 전화한 적이 있냐고 물었더니 ‘노’라고 했다”면서 “실제로 (오바마 전 대통령은) 11번 (전화 통화를) 시도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를 “존중의 결핍”이라고 말한 뒤에 “그(김 위원장)는 내 전화는 받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관련 언급은 지난 9일 우크라이나 스캔들 해명 과정에서 ‘다른 국가 정상과도 전화 통화를 한다’는 취지로 설명하는 도중 김 위원장이 언뜻 등장한 것을 빼고는 사실상 처음이다. 현재 북미는 지난 5일 실무협상 결렬 이후 현재 교착 상태에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