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1008 0032019102255751008 04 04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식지 않는 칠레 시위대의 분노…피녜라 대통령 "칠레는 전쟁 중"

글자크기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시위 지속…사망자 11명으로 늘어

불확실성에 주가 급락세…유엔 "과도한 무력진압 의혹 조사해야"

연합뉴스

칠레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시위가 칠레 전역을 며칠째 뒤흔들고 있다.

고질적인 빈부격차와 사회 불평등으로 쌓였던 분노가 한꺼번에 터지면서 시위가 날로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는 강경한 발언으로 시위대를 자극하면서 출구가 보이지 않는 혼란이 지속하는 양상이다.

21일(현지시간) 수도 산티아고를 비롯한 칠레 전역에서는 정부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이어졌다.

산티아고에 배치된 1만 명 가까운 군인과 경찰들이 물대포와 최루탄으로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과격한 물리적 충돌도 잇따랐다.

이번 시위는 지난 6일 정부의 산티아고 지하철 요금 인상 이후 시작됐고, 지난 18일 오후부터 빠르게 격렬해졌다.

지하철역 방화와 혼란을 틈탄 슈퍼마켓 약탈 등이 이어지면서 주말새 사망한 사람이 11명에 달한다. 슈퍼마켓과 의류 창고 화재로 숨진 이들도 있고, 진압 과정에서 사망한 이도 있다. 다친 민간인도 239명에 달하고 연행된 이들도 2천 명을 넘어섰다고 칠레 정부는 밝혔다.

연합뉴스

물대포 피하는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21일은 전쟁같은 주말을 보내고 처음 맞은 평일이지만 교통 마비가 이어진 탓에 많은 학생과 직장인들이 학교와 일터에 가지 못했다. 산티아고 등 곳곳에 휴교령이 내려졌고, 직장들도 재택근무를 권장하기도 했다.

산티아고 스탠포드호텔의 총지배인인 이재성 씨는 "직원들 출퇴근이 힘들어 식당 영업시간을 단축했다"며 "투숙객 예약도 거의 취소됐다"고 전했다.

지하철 운행은 부분적으로 재개됐지만 불편은 여전했다.

CNN 칠레에 따르면 산티아고 136개 지하철역 중 20개만 운행을 시작했다.

공항 직원들 역시 출근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이날까지 취소된 항공편은 253편에 달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잇단 약탈 피해에 문을 닫았던 슈퍼마켓들은 이날 일부 문을 열었다.

칠레 언론들에 따르면 생필품 구하기가 어려워질 것을 우려한 시민들이 문을 연 슈퍼마켓에 길게 줄을 들어섰고, 군인과 경찰이 약탈을 막기 위해 슈퍼마켓 앞을 지키고 있었다.

연합뉴스

슈퍼마켓 문 열기를 기다리는 사람들과 약탈 막기 위해 지키는 군인
[AP=연합뉴스]



이번 사태로 경제 불확실성도 커져 이날 산티아고 증시 IPSA 지수는 2년 만에 최대폭인 4.61% 급락했다. 페소화 가치도 약세였다.

칠레 정부는 이날 밤도 산티아고 등 주요 도시에 야간 통행금지령을 발령했다.

시위가 격화하자 지하철 요금 인상을 철회하고 대화를 제안했던 세바스티안 피녜라 대통령은 전날 담화에선 대화를 언급하지 않은 채 폭력시위를 규탄했다.

피녜라 대통령은 칠레가 지금 "전쟁 중"이라며 "아무것도 존중하지 않고 폭력과 범죄를 거리낌없이 사용하는 강력하고 무자비한 적들과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시위의 근본적인 원인을 외면한 채 폭력시위를 비판하거나 강경 대응을 고수하는 정부의 태도가 시위대를 더욱 자극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산티아고 시민 바르가스는 블룸버그에 "정부가 안전만을 강조하고 있지만 오히려 그러한 말들로 불에 기름을 끼얹고 있다"고 비판했다.

칠레 중앙노동조합총연맹(CUT)은 이날 성명에서 "대중교통 요금 인상이 촉발한 시위는 공공요금 인상, 임금 정체, 민영화 등 최근 몇 십 년간의 정부 정책에 대해 쌓여온 분노와 불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오는 23일 총파업을 예고한 노조는 "대통령은 시위의 근본 원인이 뭔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칠레 대통령을 지낸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이날 "군경이 과도하게 무력을 사용한다는 의혹이 있다"며 독립적인 조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피녜라 대통령
[AFP=연합뉴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