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0524 0022019102255750524 03 0301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0 related

[단독]은행의 배신···금리 떨어졌는데 주택대출 0.5%P 올렸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일부 대형 은행이 주택담보대출 가산금리를 올리거나 우대금리를 축소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장금리는 제자리인데, 유독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훌쩍 뛴 은행들이 있다. 대출이 빠르게 늘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가산금리를 올리거나 우대금리를 축소한 탓이다.



9월 말 훌쩍 뛴 변동형 대출금리



21일 은행권에 따르면 KEB하나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에 연동된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3.328~4.628%로, 한 달 전보다 0.567%포인트 상승했다. 이 은행의 신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 역시 한 달 새 0.577%포인트 올랐다. 그 결과 한달 전까지는 은행권 최저(연 2.481~3.781%)였던 신잔액 코픽스 연동 상품의 금리가 단숨에 가장 높은 수준(연 3.058~4.358%)으로 뛰었다.

이 은행 관계자는 “다른 은행과 달리 혼합형(초기 5년 고정금리) 대출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높은 현상이 나타나서, 이를 막기 위해 9월 25일자로 가산금리 체계를 변경했다”며 "변동형 대출의 가산금리 중 신용등급 등에 따른 감면폭을 0.5%포인트가량 축소했다"고 말했다. ‘고정금리<변동금리’라는 독특한 시장 상황에 맞춰 가산금리를 조정했다는 설명이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기준금리 가산금리’로 결정된다. KEB 하나은행이 가산금리를 조정하면서 결과적으로 변동형 대출금리가 그만큼 상승했다.

농협은행 역시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인상했다. 9월 26일 우대금리 총 한도를 0.3%포인트 축소하면서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최저금리가 0.3%포인트 올라갔다. 기존에 농협은행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는 연 2.51~4.02%로 낮은 수준이었지만 우대금리 조정과 코픽스 인상을 거쳐 현재는 2.86~4.07%로 국민은행보다 높다. 이 은행 관계자는 “농협은행의 가계여신 증가속도가 은행권에서 가장 가파르다”며 “대출 증가 속도를 조절하기 위해 우대금리를 축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은행권 대출증가 속도조절 중



5대 은행(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의 9월 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599조3850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말과 비교해 5.09%나 증가했다. 금융위원회의 올 한해 관리 목표인 5%를 3분기 만에 이미 넘어섰다. 금융당국의 눈치를 봐야 하는 은행으로서는 가계대출 증가세를 가급적 억눌러야 하는 상황이다.

은행이 대출을 중단하지 않는 한 가장 효과적인 수요 조절의 수단은 가격(금리)이다. 특히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낮은 편이었던 두 은행이 먼저 금리를 높이는 방식으로 대출 수요 줄이기에 나선 것이다.

중앙일보

한국 기준금리 추이.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6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이후 변동형 대출 금리가 떨어지길 기다렸던 예비 대출자들에겐 아쉬운 소식이다. 은행이 가산금리·우대금리를 미리 조정해놓은 탓에 다음달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가 하락하더라도 대출 금리는 최저 2%대 후반에 머물 가능성이 크다.

가산·우대금리 조정은 다른 은행으로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 내년부터 은행에 ‘신 예대율’이 도입되면서 가계대출은 기업대출보다 높은 가중치를 적용한다(가계 115%, 기업 85%). 가계대출 비중이 높은 은행들은 예대율(예수금 대비 대출금 비율) 100%를 넘길 위기에 처했기 때문에 가계대출을 늘리지 않기 위해 고심 중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가계대출 비중이 큰 대형은행은 가계대출 증가를 최대한 억제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기준금리가 내려가고 있지만 가계대출 소비자는 대출 관련 각종 규제로 인해 사실상 혜택을 보기 어려운 구조”라고 지적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