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8969 0532019102155748969 05 0501001 6.0.17-RELEASE 53 노컷뉴스 0

'제2의 장미란'도 합류, 유소년·주니어 역도 선수단 '완전체'

글자크기

첫 경기 나선 유소년 여자 45kg급 서가영 아쉬운 최하위

평양(북한)=공동취재단

노컷뉴스

평양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은 21일 '제2의 장미란'으로 불리는 이선미(가운데)가 포함된 후발대가 합류하며 완전체를 갖췄다.(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2의 장미란'까지 완전체가 됐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은 21일 저녁 이선미(19.강원도청)와 박혜정(16.선부중) 등이 포함된 후발대 25명이 합류하며 완전체를 이뤘다.

지난 18일 선발대 13명이 평양 양각도호텔에 짐을 푼 데 이어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후발대가 도착했다. 이들 중 주니어 여자 최중량급 이선미와 유소년 여자 최중량급 박혜정은 유력한 금메달 후보라는 평가다.

이선미는 "피곤하지만 시합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았으니 준비 잘하겠다"라고 말했다. 박혜정은 "오기 힘든 평양에서 치르는 대회라서 그런지 떨린다. 최선을 다하고 오자는 마음으로 대회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노컷뉴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 가운데 가장 먼저 경기에 나선 유소년 여자 45kg급 서가영은 아쉬운 최하위를 기록했다.(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한국 선수단에서 가장 먼저 경기에 출전한 유소년 여자 45kg급 서가영(15.성환중)은 인상 54kg, 용상 68kg으로 합계 122kg를 들었다.

B조에서 경기한 데다 5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기록이 가장 낮았다. 인상의 아쉬움을 용상에서 만회하려던 서가영은 2, 3차 시기를 아쉽게 실패했다.

"쉽게 오기 힘든 평양에서 첫 국제대회를 치르니 뜻깊다. 평소보다 결과가 좋지 못한 건 아쉽다"는 서가영은 "다른 언니·오빠들보다 먼저 경기를 치러 긴장하긴 했지만 끝나고 나니 후련하다. 이번 대회를 계기로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열심히 준비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경기는 끝났지만 남은 대회 기간에도 훈련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