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8370 0512019102155748370 02 0201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DLF·DLS' 비대위 "은행들 금감원 뒤에 숨어…국회 나서달라"

글자크기

국회 앞 기자회견 "특검으로 철저히 조사해야"

"금감원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아…은행 방패막이 노릇"

뉴스1

DLF/DLS 피해자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우리, 하나은행 파생결합상품 DLF/DLS 상품 사기 철저한 조사 촉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참가자들은 국회 정무위원회를 향해 DLF/DLS 사건 조사와 피해자 보상 마련 등을 요구했다. 2019.10.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DLF·DLS 판매 피해자들이 "특별검사 임명을 통해 은행의 대국민 사기극을 엄정히 조사해달라"며 국회 앞에 모였다.

DLF·DLS 피해자비상대책위원회는 21일 오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은행은 금융감독원의 조정안을 기다리겠다는 무책임한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국회는 즉각 철저한 조사를 실시해 이 상품의 문제점과 금융사기에 대한 책임을 물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이날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대한 국회의 강력한 조사 요청을 요구하는 한편 우리은행·하나은행의 대책발표에 대한 피해자비대위 입장문도 국회에 전달했다.

이들은 국회를 향해 "금융감독원은 중간 조사 발표에서 은행의 사기성을 인정했으나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는 등 은행의 방패막이 노릇을 하고 있다"며 "이러한 금감원의 행동에 은행들은 사기를 자인하지 않고 금감원의 뒤에 숨어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회 청문회에 이 문제를 중요하게 다루어 달라"며 "국회에서 특별검사를 통해 엄정히 조사하고 진실을 밝혀 국민에게 사기를 자행한 은행에 엄벌을 해줄 것을 애타게 탄원한다"고 덧붙였다

비대위는 또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을 향해 "모든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적극적으로 합당한 배상을 해주길 바란다"며 "고객과의 신뢰를 배신해 소탐대실하는 결과를 낳지 않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이들은 은행이 원금손실이 전혀 일어날 리 없다는 말과 가입 당시 현금까지 지급하며 피해자들을 현혹시켜 이 상품에 가입시켰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안전한 상품을 찾는 고객에게도 이 상품을 소개했을뿐더러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져가는 와중에도 판매를 강행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sewryu@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