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8354 0362019102155748354 05 0501001 6.0.17-RELEASE 36 한국일보 0

‘제2의 장미란’ 이선미ㆍ박혜정 “쉽게 오기 힘든 평양, 최선 다할 것”

글자크기
한국일보

21일 오후 2019 아시아 유소년ㆍ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남측 선수단 후발대가 중국 베이징을 거쳐 숙소인 평양 양각도 국제호텔에 도착했다. 이선미(가운데)가 선발대 선수들과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양에서 진행중인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대표팀이 후발대의 합류로 완전체를 이뤘다. '제2의 장미란'으로 불리며 이번 대회 금메달 기대주로 꼽히는 이선미(19ㆍ강원도청)와 박혜정(16ㆍ선부중)도 격전지에 도착했다.

지난 18일 평양에 도착한 대표팀 선발대 13명에 이어 후발대 25명도 21일 평양 양각도국제호텔에 도착했다. 이들은 선발대와 마찬가지로 김포공항을 출발해 중국 베이징을 경유한 뒤 평양 순안공항에 닿았다. 여독이 남아있었지만 지연 없이 숙소까지 무사히 도착했다. 이들의 도착 소식을 듣고 달려 나온 선발대 선수 및 임원들이 한동안 소식이 닿지 않던 동료들과 반갑게 호텔 로비에서 재회했다.

이번 대회 금메달이 기대되는 이선미와 박혜정도 후발대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선미는 주니어(20세 이하) 여자 최중량급, 박혜정은 유소년(17세 이하) 여자 최중량급에 각각 출전할 예정이다. 이선미는 "피곤하기는 하지만 시합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았으니 준비 잘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혜정도 "오기 힘든 평양에서 치르는 대회라서 그런지 떨린다”며 “최선을 다하고 오자는 마음으로 대회에 임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국일보

2019 아시아 유소년ㆍ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21일 오전 평양 청춘가역도경기장에서 유소년 여자 45kg급에 출전한 서가영이 용상 1차시기 68kg 바벨을 들어 올리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대회 1일차 대표팀의 첫 주자로 나선 서가영(15ㆍ성환중)은 분전했으나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서가영은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유소년 여자 45㎏급에 출전했으나 인상 54㎏, 용상 68㎏, 합계 122㎏를 기록했다. B조로 경기를 치른 서가영은 B조의 유소년 선수 5명 중 인상과 용상, 합계에서 모두 제일 낮은 기록을 남겨 A조 결과와 상관없이 메달 획득이 좌절됐다. 용상에 강한 서가영은 인상에서의 아쉬운 기록을 용상에서 만회하려 했다. 그러나 1차시기 68kg을 깨끗하게 성공하고도 2차시기 71㎏, 3차시기 72㎏의 바벨을 드는데 실패해 아쉬움을 삼겼다.

서가영은 "쉽게 오기 힘든 평양에서 첫 국제대회를 치르니 뜻깊다”며 “평소보다 결과가 좋지 못한 건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른 언니, 오빠들보다 먼저 경기를 치러 긴장하긴 했지만 끝나고 나니 후련하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열심히 준비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경기는 끝났지만 남은 대회 기간에도 훈련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