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8319 0372019102155748319 03 03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54507288 related

하나은행, DLF 손해배상 검토자료 검사 직전 삭제

글자크기

금감원 "지성규 행장 지시해 작성"…윤석헌 "DLF, 갬블같은 것"

헤럴드경제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왼쪽부터),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 [연합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하나은행이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의 대규모 손실 사태와 관련, 두차례에 걸쳐 전수조사와 손해배상 검토 자료를 만들었다가 금융감독원 검사 직전 삭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 김동성 부원장보(은행 담당)는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하나은행이 삭제한 자료와 관련한 질문에 "크게 2개 파일이다. 1차 전수조사, 2차 전수조사 파일"이라며 "손해배상을 검토하기 위해 전수조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원장보는 자료 내용에 대해 "지성규 행장이 지시해 작성한 파일이다. 하나은행이 전수조사한 파일이고, 저희가 발견하기 전까지 은닉했다"며 '고의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자료를 삭제한 건 문제"라며 이번 사태에서 하나은행이 보인 행태를 비판했다.

금감원은 최근 DLF 검사에서 하나은행의 관련 자료 삭제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했다. 삭제된 자료는 대부분 복구한 상태다. 이들 자료는 금감원이 합동검사에 착수하기 직전인 지난 8월 초 삭제됐다.

이날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은 삭제된 자료의 내용이나 삭제를 누가 지시했는지 등에 대해 "모른다"고 했다. 하나은행의 DLF 판매는 함 부회장이 행장이던 시절부터 지 행장 취임 이후에 걸쳐 이뤄졌지만, 자료 삭제 시점에 함 부회장은 행장직에 없었다는 것이다.

함 부회장은 "자료 삭제 사실을 보도를 통해 봤다. 삭제를 누가 (지시했고), 무엇을 (삭제했고), 왜 (삭제)했는지는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도 금감원 검사를 방해하려고 조직적으로 자료를 은폐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금감원 검사 결과에 따라 분쟁조정위원회에서 결정되는 부분을 전적으로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실을 100% 보상하라고 해도 따르겠냐'는 거듭된 질문에도 "결정에 따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도의적으로 이런 사태에 대한 책임이 분명히 있다"며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없다. 결코 자리에 연연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DLF에 대해 "기초자산인 독일 국채금리 등이 얼마 밑으로 떨어지면 투자자가 손실, 올라가면 (투자자가) 수익을 얻는 것인데 국가 경제에 도움 될 게 없다"며 "갬블(gamble·도박) 같은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윤 원장은 '파생상품 자체를 도박으로 정의해선 안 된다'는 지적에 "(파생상품은) 양날의 칼인 관계로, 잘 못쓰면 해가 될 수 있고, 잘 쓰면 헤지(위험 분산)"라고 했다. 그러면서 "상품이 순기능·역기능이 있는 건 당연한데, 은행이 판매하면서 이번에 갬블 같은 모양새가 됐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익이 나면 입 다물고, 손실이 나면 책임지라는 투자 관행을 만들면 안 된다"는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의 지적에는 "공감한다"고 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