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5412 0242019102155745412 03 0302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54507288 related

[2019국감]하나은행, DLS투자자 손해배상 내부검토…금감원 검사 전 자료없애

글자크기
이데일리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왼쪽)이 21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종오 기자] KEB하나은행이 대규모 원금 손실 사태를 낳은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증권(DLS)의 투자자 손해 배상 여부를 사전에 전수 조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하나은행은 금융감독원의 검사를 받기 전 관련 전산 자료를 삭제했다가 금감원이 뒤늦게 파일을 복원하며 증거 인멸 의혹에 휘말렸다.

김동성 금감원 부원장보(은행 담당)는 21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종합 국정감사에서 “ 하나은행이 삭제한 자료의 내용은 1차 전수조사와 2차 전수조사, 크게 두 개 파일로 이뤄져 있다”며 “(DLS 투자자) 손해 배상을 위해 전수 조사한 거로 저희는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원장보는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하나은행이 삭제한 파일에 DLS 불완전 판매 관련 내용이 있나. 지성규 하나은행장이 7월에 지시해서 (파일을) 작성한 것인가” 등을 묻자 “당연히 있다. 맞는다”고 답했다.

김 부원장보는 또 “(하나은행이) 점검한 파일을 저희가 발견하기 전까지 은닉했다”면서 “고의로 (은닉)한 거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하나은행은 지난 7월 DLS 사태의 파장이 커지자 지 행장 지시로 투자자 손해 배상 여부를 전수 점검하고 금감원이 DLS를 설계·발행·판매한 금융회사를 상대로 합동 조사에 착수하기 전인 지난 8월 이와 관련한 전산 자료를 일부러 삭제했다는 것이다. 이 자료는 금감원이 하나은행 검사 과정에서 확보해 금융보안원 도움을 받아 현재는 대부분 복구한 상태다.

김 부원장보는 “하나은행이 삭제한 자료가 투자자 손해 배상을 위해 검토한 중요한 자료인가”라는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물음에 “그렇다”고 했다.

이날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은 지상욱 의원이 “하나은행이 일부 전산 자료를 삭제한 것에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라고 묻자 “아니다”라며 “삭제 내용이나 지시는 저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함 부회장은 “지주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삭제를 지시했나”라는 김종석 의원 질문에도 “그런 사실은 전혀 없다”고 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