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5357 0512019102155745357 01 0102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文대통령, 내일 국회 찾는다…'2020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종합)

글자크기

키워드는 '확장재정·공정사회·국민통합'…PPT 활용

협치 필요성에 '여야정 협의체' 2차 회의 제안할 듯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1월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18.11.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에서 열리는 '2020년 예산안 시정연설'에 연설자로 나선다.

21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2일 국회를 방문해 예산안 시정연설을 한다. 문 대통령 취임 후 네 번째 국회 시정연설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7년 6월12일 추가경정예산안 연설을 시작으로 같은 해 11월1일 2018년도 예산안 연설, 2018년 11월1일 2019년도 예산안 연설을 국회에서 했다.

이번 시정연설 주요 키워드는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확장적 재정정책'을 비롯해 교육과 취업 등에서의 '공정사회 실현' '국민통합' 등이 거론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첫 시정연설이었던 추가경정예산안 연설 땐 일자리를 주요 키워드로 내세웠고 2018년도 예산안 연설 땐 사람중심 경제와 북핵, 검찰개혁, 개헌 및 선거제도 개편 등에 대해 언급했다.

2019년도 예산안 연설 땐 포용국가와 한반도 평화, 생활적폐 청산 등이 키워드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21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현 경제상황을 고려했을 때 확장적 재정정책과 혁신성장 등 경제활력 제고에 관한 언급들이 시정연설의 한축이 될 것"이라며 "또 공정에 관한 테마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상춘재에서 종교지도자들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국민통합'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구하기도 했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기자들과 만나 이날 간담회 의미에 대해 "종교지도자님들이 갖고 있는 평화의 마음, 통합의 마음을 잘 귀담아 들어서 내일 국회 시정연설 등에서 언급하고 전하겠다는 취지의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임명 이후 (각계의) 주장도 많아지고 갈등 표출도 있어, 대통령께서 통합의 마음을 만들어내는 것도 국가지도자의 일이라고 보고 그런 마음을 충분히 들으려 하는 것"이라며 "귀담아 듣는 말씀 중 국회에 전할 말씀이 있을까 하는 취지도 있다"고 거듭 덧붙였다.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또한 "오늘 자리는 종교지도자들로부터 사회통합의 지혜를 구하는 자리"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통합 실현을 위해선 정치권의 '협치'가 절실하다는 판단 아래, 야당을 향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2차 회의를 제안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함께 모여 주요 현안에 관한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분기별 1회 개최하기로 2018년 8월16일 서로 간 합의된 바 있다.

다만 같은 해 11월5일 1차 회의가 열린 후에는 지금까지 더 이상 회의가 열리지 않았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시정연설에서도 파워포인트(PPT) 자료를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PPT 활용은 여야의원들과 국민들에게 각종 지표와 수치 등을 알기 쉽게 보여주기 위한 목적이 있다.

문 대통령은 첫 시정연설 당시 역대 대통령 시정연설 중 처음으로 PPT를 사용해 화제를 모았고 이후에도 계속해서 PPT 자료를 활용해왔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