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4719 0912019102155744719 01 0101001 6.0.19-RELEASE 91 더팩트 54455239 false true false false 1571645507000 1571645524000 related

정무위, '조국 펀드' 추격전…미래에셋대우·KTB증권 증인 출석

글자크기
더팩트

21일 국회 정무위 종합감사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증인들이 출석해 야당 의원들의 질의가 쏟아졌다. 오른쪽부터 김은수 KTB투자증권 상무와 이종서 미래에셋대우증권 본부장 등. /국회=문혜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태 "매출 0원, 2억2천 손실, 실적 전무 알고도 대출해줬나"

[더팩트|국회=문혜현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마지막 날 '조국 사모펀드'와 관련해 야당 의원들은 PNP플러스가 서울시 공공와이파이 사업 등에 참여하면서 미래에셋대우와 KTB증권으로부터 투자확약서를 발급받는 과정에 의혹을 제기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같은 과정에 대해 "제 상식으로는 통상적이지 않다"고 답했고, 윤석헌 금감원장은 "자본시장법 위반이 드러나면 검사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내기도 했다.

21일 오후 열린 금융감독원·금융위원회를 대상으로 하는 국회 정무위 종합감사 보충질의에서는 이종서 미래에셋대우증권 본부장과 김은수 KTB투자증권 상무가 증인으로 참석해 질문 세례를 받았다. 두 회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가 투자한 것으로 알려진 PNP플러스라는 회사에 투자확약서를 발급했다.

PNP플러스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씨가 설립한 코링크PE와 투자 자문 계약을 맺고, 서울시 와이파이 사업에 참여한 것과 관련해 각종 의혹을 받았다. 또 전직 여권 보좌진들이 PNP플러스의 임원들로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 본부장에게 "통상 어떤 회사가 와서 투자를 해달라고 할때, 당연히 들여다볼 게 이 회사의 재무상태고, 어떤 프로젝트를 따낼 가능성이 있는지 여부를 파악하지 않겠느냐"며 "미래에셋대우가 1500억 원의 대출확약서를 발급할 때 PNP플러스의 재무상태를 확인했느냐, 자기자본 3100만 원, 매출액 0원 등의 재무상태를 알고 한 것이느냐"고 물었다.

이 본부장은 "알고 있었다. 내용을 보면 저희가 대출해준 건 1000억이었다"라며 "증권사는 통상 회사 신용으로 대출해주는 게 아니고, 프로젝트의 사업성을 보고 한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이어 "PNP플러스는 기술도 없고, 프로젝트를 실행한 경험도 없는 회사였다"면서 "PNP플러스의 임원이 집권 여당의 전직 보좌관인 것을 알고 있었느냐"고도 물었다. 이 본부장은 "최근에 기사를 보고 알았다. (그 당시엔) 몰랐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걸 몰랐는데 매출이 0원이고 적자가 있고, 기술도 실적도 없는 회사에 그런 걸(투자 확약서)를 해줬다? 그걸 누가 믿느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도 안 되는 회사에 KTB가 금융조사 의향서를 보내주니 서울지하철 공사에서 우선협상 대상자로 해줬다. 미래에셋대우에서는 천오백 억을 투자확약서해주는 일이 벌어진다. 금융위원장님 이게 통상적인 일인가"라고 물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제 상식으로는 통상적이지 않는데 저 업계에선 어떤지 모르겠다. (제 선에서) 통상적으로 그렇진 않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이어 KTB투자증권 김 상무에게 "(PNP플러스의) 재무 상태를 확인했느냐"고 물었다. 김 상무는 "재무상황 정도는 파악했다"면서" 기술력 부분은 그쪽에서 있다고 했고 별도록 듣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더팩트

이날 야당 의원들은 조 전 장관의 사모펀드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바탕으로 석연치 않은 점들을 지적했다. 지난 14일 조 전 장관이 사퇴 후 방배동 자택 인근에서 관계자들과 인사하는 모습.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원 한국당 의원과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도 두 회사의 투자확약서 발급 내역을 바탕으로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미래에셋대우가 2017~2019년 발급한 투자의향서 및 조건부투자확약서 955건 중 조건부투자확약서는 3.5%밖에 안 된다"며 "2018년도에도 370건 중 14건만 조건부 투자확약서가 발급됐고 기간도 연장해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됐음에도 불구하고 특별한것이 아닌가"라며 "자본시장 전체를 교란시키는 문제다. 금감원이 조사해서 국민 앞에 명명백백히 알려야 하지 않겠나. 철저하게 조사하는 준비를 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유 의원은 "KTB가 발급한 전체 금융조서의향서 14건 중 13건이 조달계획이 구체적으로 있다. 그런데 와이파이 사업에 대한 의향서만 조달 금액이 추후 협의로 쓰여 있다"라며 계약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부분을 지적했다.

김 상무는 이와 관련해 "조달금액 추후 협의는 컨설팅사와 협의하는 과정에서 사업에 대해 구체적인 조달 예정 금액을 요청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야당 의원들의 지적에 윤석헌 금감원장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가 드러나면 검사할 수 있다"며 "위원회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moone@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