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4310 0252019102155744310 01 0101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53204111 related

與설훈, 윤석열에 "한겨레 기자 고소, 쿨하게 취하하라"

글자크기
민주당 연일 윤 총장에 '고소 취하' 압박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2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수 차례 접대를 받고 이를 검찰이 덮었다는 의혹을 1면에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한 것과 관련, "'쿨(cool)'하게 소를 취하하기 바란다"고 했다.

윤 총장은 지난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한겨레에 대한 고소를 재고할 생각이 있느냐'는 민주당 금태섭 의원 질문에 "해당 언론사가 왜 이런 보도를 하게 됐는지 (밝히고) 같은 지면에 공식 사과를 한다면 재고해 보겠다"고 했었다.

당시 금 의원이 "기사 내용이 잘못됐다. 하지만 검찰총장이 직접 검찰에 언론사를 고소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했지만, 윤 총장은 "살면서 누구를 고소해 본 적 없지만 이 보도는 확인 없이 1면에 기사를 게재했기 때문에 개인의 문제가 아닌 검찰이라는 기관의 문제일 수 있다"며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설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장은 한겨레 기자 고소를 취하해야 한다"며 "'사과하면'이라는 단서를 달지말고 고소를 취하하기 바란다"고 했다. 설 최고위원은 "보도 내용에 잘못이 있다면 정정과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검찰총장이 이를 가리기 위해 (직접) 고소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설 최고위원은 "기소권을 가진 검찰을 지휘하는 총장이 하급기관에 직접 고소하고, 그 하급기관이 직접 수사를 한다는 점에서 사실상 하명 수사나 다름없고, 이해 충돌에 해당한다"며 "동시에 검찰권 사유화라는 지적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권력의 힘으로 언론을 제압하겠다는 것이 아니라면 고소를 취하하는 것이 올바른 태도"라고 했다.

민주당은 이전에도 윤 총장에게 고소를 재고하라고 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지난 18일 논평에서 "검찰 수장의 기자에 대한 직접 고소는 언론에 대한 '재갈 물리기'로 비칠 수 있다"며 "윤 총장은 현직 검찰총장이 기자 개인에 대해 행한 고소가 가진 정치 사회적 의미를 고려해 재고하기 바란다"고 했다.

[김민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