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4135 0392019102155744135 07 0713001 6.0.16-HOTFIX 39 하이닥 0

‘황달’이 알려주는 몸의 이상 신호는?

글자크기
최근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 감독이 황달 증세로 입원해 정밀 검사를 앞둔 상태다. 눈의 흰자위나 피부, 점막 등이 노랗게 착색되는 황달은 왜 나타나는 걸까?

황달이 생기는 원인은?

하이닥

황달은 우리 몸에 빌리루빈이라고 하는 물질이 축적되거나 양이 많으면 간에서 대사 및 배설에 장애가 생기면서 발생한다. 대부분의 빌리루빈은 오래된 적혈구의 파괴로 인해 생성되고, 적혈구가 분해되어 생긴 빌리루빈이 간세포에서 물에 녹을 수 있는 수용성인 결합형 빌리루빈으로 변한다. 이후 담즙에 녹아 소화기관인 장으로 배설되고, 장으로 배설된 결합형 빌리루빈의 대부분도 대변으로 배출된다. 하지만 빌리루빈이 간 및 담관을 통해 신속하게 옮겨지지 않는다면 혈액에 쌓여서 피부에 침착되면서 황달이 발생하게 된다.

황달로 예측할 수 있는 질병은?

황달이 나타나면 우선 혈중에 증가한 빌리루빈이 결합형인지 비결합형인지를 구분해야 한다. 간 기능 검사 결과와 소변 검사를 통해 알아볼 수 있는데, 소변에서 빌리루빈이 양성을 보이면 혈액 속에 수용성인 결합형 빌리루빈이 증가한 것을 의미한다. 간 기능 검사는 정상이나 비결합형 빌리루빈이 증가했다면 파괴되는 적혈구의 양이 많거나 선천적으로 결합 효소가 결핍된 크리글러-나자르 증후군, 길버트 증후군일 가능성이 크다.

간 기능 검사 결과가 정상이 아니고 빌리루빈도 함께 증가한 경우라면 바이러스 간염, 약물, 술, 간 경변 등으로 인한 간이나 담도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간경변증 환자라면 황달 이외에도 여성형 유방, 고환의 위축, 거미 모양 혈관종, 손바닥의 붉은 반점, 복수가 함께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피로감이나 식욕부진, 구역질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면 급성 간염을 의심해볼 수 있으며, 체중 감소와 함께 황달이 서서히 나타났다면 간이나 주위 장기인 췌장, 담낭 등에 종양이나 암이 발생했을 가능성을 고려해보아야 한다.

간혹 귤이나 당근, 호박 등 베타카로틴을 많이 섭취하면 피부가 밝은 노란색으로 보일 수 있지만, 눈은 노란색으로 변하지 않는다. 눈이 노랗게 변하는 증상과 함께 복통, 피를 토하거나 흑색변을 본 경우, 피부에 멍이 생긴다면 응급실을 방문할 것을 권한다.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ysr0112@mcircle.biz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www.hidoc.co.kr)
저작권ⓒ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이닥 공식 SNS -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