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3209 0352019102155743209 07 0703001 6.0.16-HOTFIX 35 한겨레 0

‘기생충’ 미국 흥행 파란불…오스카 수상도?

글자크기
33개 극장에서 열흘 동안 21억원 벌어들여

올해 미국 극장당 오프닝 수입 최고 기록도

영진위·CJ, 아카데미시상식 앞두고 적극 홍보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에서 확대 개봉에 들어가며 흥행 파란불을 이어가고 있다.

21일 씨제이엔터테인먼트의 설명과 박스오피스 모조를 종합해보면, <기생충>은 지난 18일(현지시각) 확대 개봉 이후 20일까지 사흘간 모두 124만1334달러(한화 약 14억5782만원)를 벌어들이며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11위에 올랐다.

현재 뉴욕, 로스앤젤레스, 보스턴, 시카고, 워싱턴디시, 샌프란시스코 등의 33개 극장에서 상영 중인데, 주말 박스오피스 10위를 차지한 <그것: 두 번째 이야기>가 1528개 극장, 12위인 <젝시>가 2332개 극장에서 상영 중인 것과 견주면 두드러진 성과다.

<기생충>이 지난 11일 3개 극장에서 선 개봉한 이후 지금까지 올린 총수익은 182만1976달러(한화 약 21억3972만원)이다. 선 개봉 첫 주말엔 38만4216달러(한화 약 4억5000만원)를 벌어들여 극장당 12만8072달러(한화 약 1억5000만원)의 수익을 냈다. 이는 올해 미국 극장당 오프닝 수입 최고 기록이다. 지난 18일 개봉해 주말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말레피센트 2>는 극장당 수입이 9499달러였다.

<기생충>의 미국 배급사는 일부 극장에서 선보인 뒤 개봉관을 점차 늘려가는 플랫폼 릴리스 방식을 택했다. <기생충>이 선전함에 따라 앞으로 상영관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기생충>의 흥행이 내년 2월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 수상으로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영화진흥위원회와 씨제이이엔엠(CJ ENM)은 시상식을 앞두고 함께 홍보 활동에 나섰다. 영진위는 한국문화원을 통해 <기생충>을 더 널리 알릴 계획이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