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3126 0032019102155743126 03 0303002 6.0.16-HOTFIX 3 연합뉴스 54455239 related

정무위 조국펀드 투자 증권사 질타…野 "부실회사에 1천억 약정"

글자크기

"다른 벤처기업에 투자했겠느냐" 지적…은성수 "상식과 맞진 않아"

연합뉴스

질의 답변하는 이종서 미래에셋대우 본부장과 김은수 KTB 투자증권 상무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종서 미래에셋대우 본부장(왼쪽)과 김은수 KTB 투자증권 상무가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21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의 21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출석한 증권사 간부들을 상대로 야당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이날 국감엔 이종서 미래에셋대우 본부장과 김은수 KTB투자증권 상무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KTB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는 조 전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와 연결된 피앤피(PNP)플러스컨소시엄에 사업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야당 의원들은 이들 회사가 PNP의 부실한 재무 상황에도 불구하고 투자를 결정한 과정이 석연치 않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은 "PNP는 자기자본이 3천100만원에 불과하고, 매출액 0원, 영업이익이 2억2천만원 손실"이라며 "이런 상황을 파악하고 금융주선의향서를 보내고, 1천500억원대 조건부 대출확약서를 발급해준 것이냐"고 질의했다.

KTB투자증권의 김 상무는 "기초적인 재무 상황 정도는 파악했다"고 답했다.

미래에셋대우의 이 본부장은 "개괄적으로는 알고 있었다"며 "증권회사라서 회사의 신용으로 대출해주는 곳이 아니고 프로젝트의 사업성 등을 기반으로 투자 여부를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PNP의 임원이 여당 의원들의 전직 보좌관이란 사실에 대해선 "최근에 기사를 보고 알았다"고 답했다.

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이 본부장이 PNP에 발급해준 조건부 대출확약서에 대해 '문구가 특별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한 것에 대해 "당기 순손실이 2억원이 난 부실한 회사인데 1천억원짜리를 써주면서 특별한 것이 아니라 통상적이라고 하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은 KTB투자증권이 2017년 금융의향서를 14건 발행하면서 13건의 경우 조달 금액을 구체적으로 명시했지만, PNP에 대해서만 명시하지 않고 추후 기재하겠다고 표기한 점을 문제 삼았다.

유 의원은 "이 사업만 예외가 발생했는데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서울 지하철 와이파이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시 PNP에서 부르는 대로 투자를 조달해 줄 목적이었냐"고 추궁했다.

김 상무는 "의향서가 법적 구속력이 전혀 없는 문서"라며 "협의해서 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상식으로 봐선 통상적인 것은 아닌 것 같다"며 "보통 우리가 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때 상식하고는 안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금감원에서 PNP에 대한 미래에셋의 행태에 대해 조사를 해달라'는 김성원 의원 요청에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