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2980 0512019102155742980 03 0302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국감장 선 DLF 피해자 "사기다. 원금 전액 돌려받고 싶다"

글자크기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종합 국정감사

뉴스1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금융위원회 ,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DLF 피해관련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2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민정혜 기자,박응진 기자,박주평 기자 = 은행의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피해자는 21일 "원금 손실에 대해 설명들은 바가 없다. 사기를 당했다. 원금 전액을 돌려받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날 익명으로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종합 국정감사장에 선 60대 DLF 사태 피해자는 지난 3월26일 우리은행 위례지점에서 DLF에 1억원 가입했다.

그는 어떤 경로로 DLF에 가입했냐는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전세자금대출 일부를 상환하기 위해 9000만원을 들고 은행에 갔는데 창구가 붐벼 부지점장실로 안내 받았다"며 "부지점장은 독일이 망하지 않으면 1% 손실이 없는 좋은 상품이니 1억원을 만들어 가입하라고 권유했다"고 말했다.

그는 "9000만원은 30년 일해 모은 전재산으로 가사도우미로 일해 1000만원이 없다고 하니 1억원을 만들어 오라고 했다"며 "딸에게 300만원 빌리고 저축으로 모아둔 돈을 포함해 1억원을 만들었다. 6개월 맡기면 한달 수입보다 높은 200만원 넘는 이자를 준다기에 가입했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그는 해당 상품 가입 후 63.5% 손실을 입었다. 그는 "1억원은 사라지고 3650만원이 남았다. 독일은 건재한데 돈 1억원은 어디로 간 것이냐. 하늘 무너지는 것 같았고 다리 힘은 풀려 주저 앉았다"며 울먹였다.

그는 DLF 투자로 원금 100% 손실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들은 바 있냐는 유 의원의 질의에 "전혀 그런 얘기가 없었다. 부지점장은 독일이 망하지 않는 한 손실이 없다고 했는데 100% 손실을 설명했겠냐"며 "그때 설명했다면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았을 텐데 원망스럽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설명할 때는 구두로 설명한 후 '잘 들었죠' 묻곤 그때야 설명서를 꺼내 동그라미 친 곳에 서명하게 했다"며 "그래서 100% 손실 등 그런 거 볼 수 없었다"며 가입 과정의 문제점을 짚었다.

그는 은행의 선취수수료에 대해서도 설명을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은행들은 해당 상품에 가입하면 수수료 1%(1억 기준 100만원)를 먼저 떼갔다.

그는 "설명을 듣지 못했고 통장을 보니까 100만원이 나갔다"며 "피해자 중 선취수수료에 대해 정확하게 아는 사람이 없었다. 왜 먼저 우리 돈을 떼는지 모르겠다. 도둑맞은 기분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마지막 발언에서 "은행은 돈을 맡기는 곳으로 안다. 금리 어떻고 펀드는 뭔지 모른다. 피해자 중 저보다 더 어려운 치매 환자, 청소부 언니, 귀 안 들리는 어르신, 50년 넘게 페인트칠 한 사람, 대학 포기하고 17살부터 아끼고 아껴 1억 만든 28세 청년도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억울하고 억울하다. 사기다. 수백 번 물어도 이건 사기다. 안전하다고 해놓곤 뒤로 돌아선 컴퓨터 조작해 공격형 1등급으로 만들었다"며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금전적으로 피폐해지고 차라리 죽고 싶을 만큼 힘들다. 우리은행은 사죄해야 한다. 원금 전액을 돌려받고 싶다"며 울먹였다.

금감원은 DLF 사태와 관련해 은행과 투자자의 분쟁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 손해배상여부와 배상비율은 불완전판매 수준과 투자자의 자기책임원칙을 고려해 결정한다. 우리·KEB하나은행은 금감원의 분쟁조정 결과를 전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mjh@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