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2635 0242019102155742635 01 0102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37814762 related

文대통령 “동성혼, 국민적 합의가 우선”

글자크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간담회서

"성소수자 인권, 사회적 박해 받아서는 안돼"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종교지도자들과 오찬 간담회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원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동성혼에 대해서는 국민적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관련 논의가 나온 데 대한 답변이다.

문 대통령은 성소수자 인권법 등에 대한 문제 제기에 대해 이 같이 답하면서 “다만 성소수자들의 인권의 문제에 있어서는 사회적으로 박해를 받는다든지 차별을 받는다든지 그래서는 안될 것이다, 정도의 이야기가 있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이에 대해 김희중 대주교도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을 빌어 “‘저희도 성소수자를 인정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그들의 인권은 존중되어야 되고 차별해서는 안된다’라고 교황님이 말씀하신 바가 있다”라고 했다. 고 대변인은 “성소수자의 인권을 존중하는 것이지, 성소수자를 인정하는 것이 아니다, 이걸 구별해서 말씀하셨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외교관 행사에서 처음으로 동성 커플이 공식 초청된 바 있다.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와 그의 동성 배우자 이케다 히로시가 문 대통령의 초청으로 청와대 행사에 참석했다. 청와대는 외교관의 ‘면책 특권’에 의거한 초청이었다고 설명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