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2404 0242019102155742404 03 0302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54507288 related

[2019국감]금감원 "하나銀, DLF 불완전판매 자료 고의삭제"(종합)

글자크기

함영주 부회장 "분조위 결정 따를 것"

정채봉 부행장 "뼈저리게 반성한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함영주 KEB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금융감독원이 KEB하나은행을 대상으로 해외 금리연계 파생상품(DLF·DLS) 관련 검사를 진행하기 전 하나은행이 자료를 조직적으로 숨기고 삭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1일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하나은행이 DLF판매 과정에서 불완전판매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문서를 조직적으로 삭제한 사실을 알고있냐”고 묻자 “일부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김동성 금감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지성규 행장이 지난 7월 지시해 DLF 불완전 판매현황을 파악한 문서를 삭제한 게 맞다”며 “ 하나은행이 전수점검한 파일을 금감원이 발견하기 전까지 고의로 은닉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나은행이 1차와 2차 전수조사를 했는데, 손해배상에 대비해 만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외적으로 알려졌을 때 하나은행에 타격이 있을 수 있는 내용이 담겼다는 뜻이다.

반면 하나은행은 “현황 파악, 내부 참고용으로 보관할 필요가 없어 삭제한 것으로 검사 계획이 확정·발표되기 전에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당시 은행장으로 이날 국감 증인으로 나선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은 “그 부분을 금감원이 자세히 조사 중인 것으로 안다”며 “사실에 대해서 하나은행도 인식하고 있고 그 결과에 대해서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회사 차원의 조직적 삭제지시는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함 부회장은 DLF 불완전판매 관련해 책임을 일부 인정했다. 그는 “고객의 소중한 재산에 많은 손실이 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하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의 배상결정에 전적으로 따를 것”이라고 했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도 “내부적으로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못해 정말 가슴아프게 생각하고 뼈저리게 반성한다”며 고객 피해최소화에 힘쓰겠다고 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