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0686 0292019102155740686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popular

‘라디오쇼’ 제시 “욕 많이 먹었다..요즘 못되게 말하는 사람 많아”[종합]

글자크기
OSEN

[OSEN=민경훈 기자]뮤직 페스티벌 중 가수 제시가 무대 위에서 열창을 하고 있다./rumi@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서정 기자] 가수 제시가 ‘센 언니’ 이미지에 대해 끝까지 가지고 갈 거라고 했다.

2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 제시가 출연했다.

박명수가 “제시하면 ‘센 여자’, ‘세다’라는 말이 있는데 오늘은 세보이는 것보다는 멋지다”고 했다. 이에 제시는 “평소에 내 스타일대로 입으면 노멀하다”며 “나는 정말 오래 ‘세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나는 외모가 센 것도 있지만 나는 멘탈이 세다. 그래서 세보이는 것 같다”고 했다.

제시는 “사람들이 오랜만이라고 생각하는 게 내가 요새 예능을 안 한다. 박명수를 마지막으로 봤던 게 ‘해피투게더’였다. 그때 본 후로 예능을 많이 안 했다. 약간 많이 힘들었다. 예능을 하다 보니까 음악도 못 만들고 사람들이 뭐라고 해서 힘들었다”며 “하지만 나는 쉰 적이 없었다. 쉬어도 쉬는 게 아니다. 하루 쉬어도 가사를 쓰거나 녹음을 하거나 어떤 게 트렌디 한 지 고민한다”고 밝혔다.

OSEN

회식 문화에 대해 “나는 그냥 집에 간다. 이후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웃었다.

요즘 ‘플렉스’ 문화에 대해 “나는 비싼 건 많이 안 산다. 신발과 가방 등에 관심이 있지만 플렉스라기보다는 내가 열심히 일한 돈으로 산 거다”고 했다.

제시는 새 앨범 ‘Who Dat B’에 대해 “사실은 이 곡이 타이틀곡이 아니다. 하지만 이 곡이 나를 보여주는 곡이다. 사람들이 나한테 ‘제시는 세다’ 등 이런 저런 말이 있다. 예를 들어 미국에서여자를 보면 ‘저 여자 누구냐’라고 하는데 한국에서는 ‘쟤 뭐야’라고 한다. 뉘앙스마다 다르지만 이 곡에서 내가 어떤 B라는 여자를 보여준다. 그게 가사에 다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내가 욕을 많이 먹었다. 예를 들어 ‘하지 말라고 할수록 더 하고 싶어져’ 등 내가 하고 싶은 말을 담았다. 요즘 못되게 말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냐. 음악이 너무 좋은 게 음악 안에 모든 걸 담을 수 있다. ‘내가 그 여자다’라는 곡이다”고 했고 박명수는 “칭찬과 격려가 많이 필요하다. 안 좋은 글들이 없어져야 한다”고 했다.

또한 가족을 향한 애틋한 사랑을 표현했다. 제시는 “부모님이 날 보면 안타까워 해서 속상해 할까봐 나쁜 얘기를 안 한다”며 “부모님이 딸바보다. 부모님을 1년 만이 아니라 4~5년 만에 보니까 내가 다른 사람이 된 거다. 부모님이 많이 운다. 중요한 것은 행복을 찾는 거다. 부모님 걱정 말라고 최대한 노력한다”고 밝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부모님이 자신에게 결혼 얘기를 한다며 “이상형이 없다. 서포트를 해줄 수 있는 남자를 만나야 한다. 남자는 언젠가는 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제시는 “나는 지금 성공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신곡이 또 나온다. 나는 하고 싶은 게 더 많아졌다. 그래서 성공했다는 말을 할 수 없다. 나는 가족을 위해서 일하는 거다”고 전했다.

박명수는 ‘센 언니=제시’라고 말하자 제시는 “한국에서는 다들 이미지가 예쁜 걸 좋아하는데 나는 32살이다. 나는 끝까지 갈 거다. 센 언니가 독립적이고 강한 여성이다. 미국에서 말하면 나는 보스라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나 홀로 해왔고 10년 동안 하면서 드디어 사랑을 받았다”고 했다.

제시는 “‘센 언니’라는 게 외모가 세고 말투가 세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싶다. 내가 자신감 있는 것도 뭐라고 한다. 그게 너무 슬프다”고 털어놓았다. 박명수는 악플로 상처받는 사람들이 많다며 자정돼야 한다고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SNS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