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9864 0562019102155739864 01 0101001 6.0.21-HOTFIX 56 세계일보 42284279 false true false false 1571638301000 1571638316000 related

"박근혜와 MB에 사과할 생각은?"에 법무차관 "검토해 보겠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김오수 법무부 차관(왼쪽)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국정감사에 출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 장관 대행을 맡고 있는 김오수 법무부 차관은 21일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사과할지 여부를 검토해 보겠다고 밝혀 주목을 끌었다. 이는 법무부가 밤샘조사, 공개소환 금지 등의 개혁방안을 내 놓은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과거의 잘못부터 사과하고 넘어가라고 요구한 것에 따름이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21시간 심야 조사, 별건 수사, 공개소환을 했다"며 "손에 피가 묻어 있다면 사과하고, 잘못을 고백하고 개혁을 하는 게 맞지 않느냐"라고 질의했다.

또 장 의원은 "두 전직 대통령 등에 대해 신상을 탈탈 터는 식으로 수사하고 왜 그 특혜를 정경심 교수가 1호로 받아야 하느냐"며 따졌다.

그러자 김오수 법무부 차관은 "(과거 행태를 사과할지 여부를) 검토해 보겠다"며 원론적 답을 내 놓았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