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9624 0182019102155739624 06 0601001 6.0.16-HOTFIX 18 매일경제 0 related

‘특수 준강간 혐의’ 정준영·최종훈, 정장 차림으로 공판 출석 [MK★이슈]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특수 준강간 혐의를 받는 정준영과 최종훈이 8차 공판에 출석했다.

21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준영 최종훈 등 5인에 대한 공판기일이 열렸다.

이날 공판은 증인 신문이 진행돼 앞선 공판들과 마찬가지로 비공개 진행됐다. 정준영과 최종훈은 수의 대신 정장을 입고 모습을 드러냈다.

매일경제

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과 최종훈에 대한 8차 공판이 진행됐다. 사진=옥영화, 천정환 기자


정준영, 최종훈 등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그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준영은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 등이 포함된 단톡방에서 불법 촬영한 여성들의 신체 사진, 동영상 등을 유포한 혐의로 지난 3월 구속됐다. 최종훈도 구속 상태로 기소됐다. 이는 집단 성폭행 사건과 병합해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 최종훈 역시 구속기소됐다.

지난 7월 첫 공판 당시 정준영 측은 “불법 촬영 혐의는 인정하나 성관계는 합의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으며, 최종훈 측은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는 입장이나 성관계가 있었다고 해도 피해자는 항거불능 상태가 아니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sunset@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