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7836 0232019102155737836 03 0309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related

"4캔=1만원 → 5캔=1만2000원"…할인폭 키우니 매출 늘어(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10년 가까이 이어진 편의점 해외 맥주 가격 할인 행사가 묶음 수량을 바꾸는 등 점차 진화하고 있다. 통상 4캔에 1만원에 팔아온 해외 맥주가 5캔 또는 6캔으로 수량을 바꾸는 대신 할인 폭을 키우고 있다. 저렴한 가격에 맥주를 소비하려는 고객들이 몰려 매출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CU는 호가든, 스텔라, 버드와이저 등 해외 맥주 일부 제품을 500㎖ 5캔에 1만2000원에 파는 할인행사를 진행 중이다. 이들 제품은 지난 7월부터 맥주캔 할인가격의 적용 기준을 기존 4캔에서 5캔으로 올렸다. 대신 가격 할인 폭을 소폭 키웠다. 세계적인 맥주 업체인 AB인베브의 맥주 브랜드뿐만 아니라 파울라너 헤페, 타이거 맥주 등 다른 업체의 제품들도 5캔 묶음으로 할인행사를 변경하는 일이 잇따랐다.


GS 역시 지난 8월부터 호가던, 스텔라, 버드와이저 등 해외 맥주 500㎖ 캔을 4캔 묶음이 아닌 5캔으로 묶어 1만2000원에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 중이다. 다른 편의점의 경우도 비슷한데 할인행사 변경 초기에는 1만1000원에 판매하다 1만2000원으로 변경하는 일이 많았다.


실제로 이런 변칙 할인 행사는 소비자의 지갑을 여는 데 성공했다. CU에서 5캔 이상 묶음 할인 행사 대상 상품들은 지난 7월부터 지난달까지 전년 대비 9.2% 매출이 신장했다. 같은 기간 전체 수입 맥주 신장률이 5.7%인 것과 대비하면 매출 증대 효과가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불매운동으로 급격히 매출이 줄어든 일본 맥주를 제외한 결과다. GS25의 경우도 비슷하다. 5캔 묶음 할인 제품 3종류는 지난 7월 전체 해외 맥주 매출 중 40.4%를 차지하다 한 달 만에 45.5%로 5.1%포인트 증가했다. 지난달에는 44.9%로 4.5%포인트 늘어났다.


편의점업계 한 관계자는 "4캔 묶음 할인행사를 진행하는 내내 5캔 또는 6캔 묶음 할인 행사를 원하는 고객의 요구가 많았다"며 "한 번에 많은 양을 구매하기를 원하는 손님을 위해 할인 폭을 더 키운 덕분에 매출이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