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7605 0032019102155737605 05 0507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51292661

KS 1차전 선발…'에이스' 린드블럼 vs '두산에 강한' 요키시

글자크기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 한국시리즈 1차전 선발 조쉬 린드블럼
9월 16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 리그 키움과 두산의 경기. 1회 초 두산 선발투수 린드블럼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최인영 기자 = 조쉬 린드블럼(32·두산 베어스)과 에릭 요키시(30·키움 히어로즈)가 2019년 프로야구 한국시리즈(KS) 첫 페이지를 연다.

린드블럼과 요키시는 22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9 KBO KS 1차전 선발로 등판한다.

김태형 두산 감독과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은 21일 잠실구장에서 치른 KS 미디어데이에서 1차전 선발 투수를 공개했다.

두산은 에이스를 내세워 정면 승부를 걸었고, 키움은 상대 성적을 보고 선발을 정했다.

연합뉴스

키움 히어로즈 한국시리즈 1차전 선발 요키시
10월 17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3회초 2사 2,3루의 위기를 넘긴 키움 선발 투수 요키시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린드블럼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한국시리즈(KS) 1차전 선발로 나선다.

린드블럼은 2019 KBO리그 최고 투수다. 그는 올해 20승 3패 평균자책점 2.50으로 활약했다. 다승과 승률(0.870), 탈삼진(189개) 1위에 오르며 '2019년 최고 투수'로 평가받았다.

KS에도 린드블럼은 1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그러나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6⅓이닝 6피안타 5실점으로 부진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4차전에서 7이닝 3피안타 1실점 호투로 선발승을 따냈지만, 6차전에서 구원 등판해 9회 초 2사 후 최정에게 동점 솔로포를 허용했다.

두산은 지난해 KS에서 SK에 2승 4패로 밀려 준우승에 그쳤다.

린드블럼은 "지난해 KS는 잊었다"며 "아쉬운 경험이었지만, 올해 KS 1차전에 전혀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연합뉴스

키움 선발 요키시
10월 17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히어로즈와 SK와이번스의 경기. 키움 선발 투수 에릭 요키시가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요키시는 올해 정규시즌에 13승 9패 평균자책점 3.13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는 2경기에서 7이닝 12피안타 4실점 5.14로 부진했다.

하지만 이번 가을 불펜 중심으로 마운드를 운영하는 장정석 감독도 KS에서는 요키시에게 '긴 이닝 소화'를 기대한다.

장 감독은 "두산에 강했던 요키시를 1선발로 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두산 에이스 린드블럼
8월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승리를 챙긴 린드블럼이 엄지손가락을 치켜든 채 코칭스태프와 주먹을 부딛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규시즌과 포스트시즌 성적에서는 린드블럼이 앞선다.

하지만 상대 성적에서는 요키시가 더 자신감을 가진다.

린드블럼은 올해 키움을 상대로 4차례 등판해 2승 1패 평균자책점 4.13으로 다소 고전했다.

반면 요키시는 두산전에서 5경기 2승 2패 평균자책점 3.19로 강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우리가 올해 좌완 투수에 약했다. (상대 엔트리에서 한 명을 뺄 수 있다면) 요키시를 빼고 싶다"고 했다.

그러나 린드블럼에 대한 믿음은 여전하다. 김 감독은 "설명이 필요 없다. 린드블럼은 우리 팀의 에이스다"라고 말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