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7438 0962019102155737438 05 0507001 6.0.16-HOTFIX 96 스포츠서울 34177236

'1차전 선발' 두산 린드블럼-키움 요키시 낙점 [KS 미디어데이]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키움 장정석 감독이 21일 잠실구장에서 진행된 ‘2019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잠실=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한국시리즈(KS) 1차전을 앞두고 두산은 조쉬 린드블럼, 키움은 에릭 요키시를 각각 선발로 내세웠다.

두산 김태형, 키움 장정석 감독은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S 1차전 미디어데이에서 린드블럼과 요키시를 각각 1차전 선발로 낙점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우리 팀에서는 린드블럼이 나온다. 이유가 없다. 팀의 에이스”라고 짧게 말했다. 장 감독 역시 “요키시는 모든 면에서 상대 전적이 월등했기 때문에 큰 고민없이 1차전 (선발로) 결정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린드블럼은 정규시즌 20승을 기록하면서 다승 뿐 아니라 승률(0.870), 탈삼진(189개)까지 3관왕에 빛난다. 올 시즌 키움을 상대로 4경기에 선발 등판해 2승1패 평균자책점 4.13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으로 보면 10개 구단 중 가장 기록이 저조하다. 그러나 김 감독은 중대한 KS 1차전 승부인만큼 ‘믿고 쓰는’ 린드블럼을 선택했다. 정규시즌 13승9패 평균자책점 3.13을 기록한 요키시는 두산을 상대로 비교적 강했다. 5경기에서 완봉승 1회를 포함해 2승2패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3.19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