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7047 0292019102155737047 05 0507002 6.0.17-RELEASE 29 OSEN 0

"우승 기세" 김태형 VS "1% 힘까지" 장정석, 우승 출사표 [KS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잠실, 최규한 기자]두산 김태형 감독과 키움 장정석 감독이 참석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 이종서 기자] "정규시즌 우승 기세를 이어가겠다."(두산 김태형 감독), "마지막 관문이니 1%의 힘도 남기없이 가겠다."(키움 장정석 감독)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과 키움 히어로즈의 장정석 감독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가했다. 이날 행사에는 양 팀 감독을 비롯해 대표선수 오재일, 이영하(이상 두산), 이지영, 이정후(이상 키움)이 함께 했다.

김태형 감독은 "올해 5년 째다. 특히 올해는 마지막에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지었다. 기운을 받아서 우승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 경기에서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지었지만, 김태형 감독은 다음을 내다봤다. 김태형 감독은 "(정규시즌 우승은) 그걸로 끝이다. 항상 감독은 다음을 생각해야한다. 2~3일 정도는 쉬면서 기쁨을 유지했지만, 작전 구상하고 생각이 많아졌다"고 밝혔다.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거쳐 한국시리즈에 올라온 장정석 감독은 "우선 이 자리에 앉은 것 자체가 행복하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 해주고 싶다. 나를 비롯한 코칭 스태프 선수들 모두가 높은 곳을 목표로 앞만 보고 달려왔다"라며 "이 한국시리즈가 마지막 관문이니 1%의 힘도 남김 없이 모든 힘을 쏟아부을 생각이다. 영웅 군단 팬들에게 좋은 결과를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bellstop@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