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6697 0092019102155736697 01 0101001 6.0.16-HOTFIX 9 뉴시스 0 related

文대통령 "공수처 반드시 필요…정치 공방에 갈등 소재 돼"

글자크기

文대통령, 종교계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

"통합 노력 나름대로 많이 했지만 크게 진척 없어"

"총선 앞두고 정치가 국민간 갈등 증폭시킬 우려"

"공정에 대한 국민 요구 아주 높다는 점 재확인"

"합법적인 제도 속 내제된 불공정까지 해소 원해"

"논의 없이 공방만 되는 실정…정치가 귀 기울여야"

"국민 통합·화합 위해 종교계가 큰 역할 해달라"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21.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검찰 개혁이나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같은 개혁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조치로 국민들의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사안들도 정치적인 공박이 이뤄지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도 그것을 놓고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론 분열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천주교, 불교, 개신교, 원불교, 천도교, 유교 등 주요 종교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하는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처음 종교 지도자님들을 모셨을 때가 기억난다"며 "그 때는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 때문에 전쟁의 불안이 아주 고조되고 있던 때였는데, 제가 우리 종교 지도자님들께 '국민 통합과 화합을 위해서 좀 큰 역할을 해달라'는 당부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2년 가까이 흘렀는데 국민 통합이라는 면에서는 우리들 나름대로는 협치를 위한 노력을 하기도 하고 또 많은 분야에서 통합적인 그런 정책을 시행하면서 나름대로 노력을 해왔지만 (국민 통합에) 크게 진척이 없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오른쪽)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 원행 스님의 인사말을 경청하고 있다. 2019.10.21.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아마 앞으로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이 더 높아지고 정치적 갈등은 곧바로 국민들 사이의 갈등으로 증폭될 그런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된다"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조국 사태'와 관련해 "이번에 또 하나 소중한 기회가 되기도 한 것은 국민들 사이에 공정에 대한 요구가 아주 높다는 점을 다시 확인한 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아시다시피 집권 후부터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최고의 국정 목표로 세우면서 공정한 사회를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그래서 각 분야 별로 특권이나 반칙을 청산하기 위한 그런 노력들을 많이 기울였고 나름대로 성과도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데 이번에 국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니 공정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는 그보다 훨씬 높았다"며 "불법적인 반칙이나 특권뿐만 아니라 합법적인 제도 속에 내재돼 있는 그런 불공정까지 모두 다 해소해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였다"고 소개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부터 시계방향으로 김희중 대주교(천주교), 이홍정 목사(개신교, 김영근 성균관장(유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강기정 정무수석, 송범두 교령(천도교), 오도철 교무(원불교), 김성복 목사(개신교) 원행 스님(불교). 2019.10.21.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우리 정치가 아주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제도 속에 어떤 불공정한 요인이 내포돼 있는지를 찾아내고 어떻게 고쳐나갈 것인지에 대해 말하자면 건강한 논의들이 이뤄져야 하는데 공정에 대해서도 여전히 구체적인 논의는 없는 가운데 정치적인 공방거리만 되고 있는 그런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그래서 다시 한 번 당부드리고 싶다"며 "우리 국민 통합과 화합을 위해서 대통령인 저부터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역시 종교 지도자께서 더 큰 역할을 해주셔야겠다는 그런 말씀 드리고 싶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에 어려운 점들이 많다. 세계 경기가 빠르게 하강하는 가운데 우리 경제도 어려움 겪고 있는 상태이고, 북미 대화가 막히면서 남북 관계도 진도를 더 빠르게 내지 못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라며 "평소에 늘 생각해 오셨던 여러 가지 문제들에 대해서도 오늘 지혜로운 말씀을 청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ah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