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5703 0512019102155735703 04 0401001 6.0.16-HOTFIX 51 뉴스1 0

韓 불매운동에…日 무역수지 3개월 연속 '적자 행진'

글자크기

對한국 수출액 15.9% 감소…감소폭 전월대비 두 배

맥주 등 음식료 수출 급감…韓, 불화수소 수입 '제로'

뉴스1

21일 오후 서울 유니클로 광화문점 앞에서 평화나비네트워크와 대학생겨레하나 회원들이 유니클로 광고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0.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불거진 한국의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일본 수출에 직접적인 피해를 주고 있는 사실이 수치로 확인됐다. 지난달 일본의 무역수지는 한일 관계가 악화된 7월 이후 3개월 연속 적자 행진을 벌였다.

21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2019년 9월 수출입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9월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액이 4027억 8200만엔(약 4조 3560억원)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5.9% 줄었다. 수출 감소폭도 8월(8.2% 감소)와 비교해 두 배로 늘었다.

같은 기간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8.9% 감소한 2513억 1000만엔(약 2조 7178억원)을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아사히 맥주가 포함되는 식료품 수출액이 62.1% 급감했고, 일본의 수출 규제를 받는 반도체 소재가 포함된 유기 화합물 수출이 24.5% 줄었다. 반도체 등 제조장비 수출액도 55.7%나 감소했다.

관세청 등 우리 쪽 자료를 봐도 9월 한국이 일본에서 수입한 불화수소는 전무했다. 지난 7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발표 이후 두 달 연속 일본에서의 불화수소 수입이 끊긴 것이다.

자동차 불매운동 여파에 9월 자동차 수출도 큰 타격을 입었다. 자동차 수출액은 48.4% 감소했고, 승용차 수출액은 51.9%로 더 큰 감소폭을 보였다.

한국 외에 전체적인 상황도 좋지 않다. 지난달 일본 총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2% 감소한 6조 3684억 9600만엔을 기록, 10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총 수입액도 1.5% 줄어든 6조 4914억 7600만엔으로 5개월째 감소했다.

이 가운데 NHK 등 일본 매체들은 월간 무역수지가 적자를 낸 것이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수출 둔화 여파라고 주장하고 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