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2456 0032019102155732456 04 04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조코위 인니 대통령은 쌍둥이?…닮은꼴 남성에 관심 폭발

글자크기

"흰 셔츠에 청바지, 운동화는 고등학생 때부터 내 스타일"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조코 위도도(58) 인도네시아 대통령이라고 착각할 만큼 닮은꼴 남성에게 현지인들의 관심이 폭발했다.

연합뉴스

조코위 인니 대통령은 쌍둥이?…닮은꼴 남성에 관심 폭발
[트리뷴뉴스]



21일 트리뷴뉴스 등에 따르면 전날 자카르타 메르데카 광장에서 열린 조코위 대통령 재선 취임 축하 지지자 모임에 미하르자 아디위나타(50)라는 남성이 등장하자 다들 깜짝 놀라 함께 사진을 찍자고 달려들었다.

조코위 대통령과 얼굴은 물론 체형까지 똑 닮은 미하르자는 흰 셔츠에 청바지, 운동화 차림으로 나타났다.

이 스타일은 친서민 정책을 자랑하는 조코위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다.

하지만 미하르자는 "흰 셔츠에 청바지, 운동화는 고등학생 때부터 내 스타일이었다"며 "조코위 대통령을 따라 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언젠가부터 시장에 가든, 백화점에 가든 사진을 찍자는 요청이 쇄도했다. '조코위 대통령을 닮았다, 잘생겼다'고 말해주니 참을 수 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연합뉴스

조코위 대통령(우)과 닮은꼴 남성 미하르자 아디위나타
[트리뷴뉴스]



그는 이날도 함박웃음을 머금고 많은 이들의 촬영 요청에 친절히 응했다.

미하르자는 자카르타 외곽 땅그랑 지방 경찰서의 직원이다.

그는 앞서가진 인터뷰에서도 "나는 보통 걸어서 시장에 가는데 사람들이 '조코위 대통령이 왔다'고 놀란다"며 "얼굴은 같을지 몰라도 인생은 다르다"고 농담조로 말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