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0115 0242019102155730115 06 0602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related

[단독]'미우새' 김지현 "두 아들 상처 받을까 걱정했는데, 응원 감사"(인터뷰)

글자크기

'미우새'에서 두 아들 뒀다 고백에 소감 밝혀

"아이 이야기 털어놓으니 마음 편해"

이데일리

김지현(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룰라 김지현이 두 아들을 고백한 것에 대해 “상처 받을까봐 걱정을 했다. 응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21일 김지현은 이데일리에 “사실 숨기려고 했던 건 아니다. 여러 환경적인 것들 때문에 말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두 아들이 사춘기였기 때문에 노출하는 것이 조심스러워 내내 걱정이었다”며 “이젠 얘기를 해도 될 것 같아 상의 후 공개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지현은 이상민 집을 찾아 대화를 하던 중 남편과 결혼으로 생긴 두 아들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두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팬들로부터 감동이었다는 반응을 받었다.

김지현은 이데일리와 인터뷰에서도 두 아들을 향한 넘치는 사랑을 짙게 보여줬다. 김지현은 “두 아들이 공부를 잘한다. 원한다면 힘껏 서포트 해주고 싶지만 지금은 평범한 학교 생활을 바라고 있다”며 “공부를 잘하는 것보다 티 없이 맑고 건강하게, 바르게 자랐으면 했는데, 정말 티 없이 맑게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현은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족여행을 다녀온 일을 떠올리며 아이들과 함께한 사진을 올리지 못해 아쉬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다른 사람들이 여행을 다녀오면 아이들 사진을 올리는 게 부러웠다”면서 “정리가 안됐는데 뜬금없이 사진을 올리는 것도 이상할 것 같았는데, 이젠 사진을 마음껏 올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었다. 또 “원래 사진 찍는 걸 안 좋아하는데 가족여행을 가니까 셀카봉을 들고 아이들 사진을 찍게 되더라”면서 “엄마들의 마음을 이해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지현은 “두 아들이 있다는 걸 말하고 나니까 너무 편했다”고 방송 후 소감을 밝혔다. 그는 “전에도 아이들과 외식도 하고 여행도 하고 그랬지만 얘기를 하기 전과 후는 다르더라”면서 “마음이 편하다”고 말했다. 이어 “악플이 달릴까, 아이들이 상처를 받을까 걱정했다”면서 “이번에 예쁘게 봐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