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9853 0202019102155729853 07 0703001 6.0.16-HOTFIX 20 스타투데이 0

`82년생 김지영` 화제 속 예매율 1위…높은 기대치 만족시킬까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전체예매율 1위에 올랐다. 관객의 높은 기대감을 영화는 과연 만족시킬 수 있을까.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제작 봄바람영화사)은 개봉을 이틀 앞둔 21일 오전 9시20분 기준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이 집계한 실시간 예매율에서 39.0%로 1위에 올랐다. 예매관객수는 4만1552명이다. 예매율 2위는 '말레피센트2'로, 예매율이 9.7%, 예매관객수가 1만301명에 불과하다. '조커'가 7.0%, '가장 보통의 연애'가 4.9%로 뒤를 잇고 있다.

영화는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배우 정유미가 타이틀롤 김지영 역을 맡았고, 공유가 남편 대현으로 분했다. 시사회 이후 반응은 호불호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평범한 30대 지영과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폭넓은 세대에 공감과 위로를 전하는 이야기로 원작과는 또 다른 매력을 전하는 영화는 정유미, 공유, 김미경을 비롯한 배우들의 섬세한 연기가 더해져 공감의 폭이 넓어졌다. 다만 다소 이분법적인 잣대와 답답한 전개와 뻔한 신파가 지루하다는 평도 있었다. 화제의 원작, 제작부터 큰 관심을 모은 화제의 영화가 극장가에서 어떤 반응을 불러올지 주목된다. 오는 23일 개봉.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