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9415 0352019102155729415 05 0506001 6.0.16-HOTFIX 35 한겨레 48388297

이승우 데뷔전 또 불발…벨기에 이적 두달째 ‘감감’

글자크기
21일 안더레흐트전 결장 등 두달 째 명단 제외

현지 매체 “불성실한 태도로 훈련 제외” 보도


한겨레

이승우(21·신트트라위던)의 벨기에 프로축구 데뷔전이 또 미뤄졌다.

이승우는 21일(한국시각) 벨기에 브뤼셀의 로토파크에서 열린 안더레흐트와의 2019~2020 주필러리그(1부리그) 11라운드 원정 경기 명단에서 제외됐다. 정규리그에서만 6경기째다.

이승우는 더 많은 출전기회를 잡기 위해 8월 말 이탈리아 베로나에서 벨기에 신트트라위던으로 이적했다. 하지만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처음에는 비자 문제가 발목을 잡는 것으로 보였지만 행정 절차가 완료된 이후에도 컵대회 소집에서 제외됐다.

K리거 출신인 베트남 출신의 팀 동료 콩푸엉이 명단에는 포함된 바 있어 대조를 보인다. 상황이 좋지 않자 이승우 자신도 인스타그램 계정까지 닫으면서 절치부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트트라위던 공식 에스엔에스는 A매치 기간 대표팀에 차출되지 않은 선수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팀 훈련 사진을 공개했다.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에 몰두하는 이승우의 모습도 함께 보였다. 이승우는 최근 국가대표팀에 뽑히지 않아 동료들보다 체력적으로 여유가 있었다. 하지만 이날까지 주필러리그 6경기와 컵대회 1경기에서 기회를 잡지 못했다.

현지 매체에서는 이승우의 ‘태도’를 결장 원인으로 꼽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이승우가 성실하지 못한 모습 때문에 훈련에서 제외됐다는 것이다. <연합뉴스>는 “10대 시절 바르셀로나에 있었다는 것이 성공을 보장해주지는 않는다. 이승우가 아직 과거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라는 ‘풋볼 벨기에’의 보도를 전했다.

신트트라위던의 다음 경기는 28일 새벽 헨트와의 리그 홈 경기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