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3943 0372019102155723943 01 01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37814762 related

종교지도자 초청한 文…오늘 ‘국민 통합’ 메시지 내놓나

글자크기

-8개월 만에 주요 종단 지도자 초청

-‘조국 정국’ 이후 사회 통합 메시지 전망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종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불러 간담회를 연다. 그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으로 사회 갈등에 대한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통합 메시지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21일 기독교와 천주교, 불교, 원불교, 천도교, 유교 등 주요 종단 지도자들을 청와대 상춘재로 초청해 간담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주요 종단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지난 2월 18일 이후 8개월여 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에도 불교 지도자들과 함께 오찬을 진행하는 등 종교 지도자들과 만남을 계속해왔지만, 이번에는 이른바 ‘조국 정국’ 내내 서초동과 광화문에서 찬반 집회가 계속되는 등 진영 간 갈등이 극심해진 상황이어서 문 대통령이 낼 메시지의 의미가 더 무거워졌다.

특히 문 대통령이 찬반 집회에 대해 “최근 표출된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며 “자신의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여 직접 목소리를 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던 만큼 이날 자리에서 조국 정국 이후 사회 통합 메시지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또 지난 2월 간담회에서 백두산을 방문했던 경험을 언급하며 종교 지도자들에게 "정부와 정부 간 공식적 관계가 막혀 있을 때 가장 먼저 교류 분위기를 만들 수 있는 분야는 종교를 비롯한 민간 교류"라고 언급했던 만큼, 이번 간담회에서도 남북 교류 활성화를 위한 종교계의 역할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osy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