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3929 1082019102155723929 06 0602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박성웅 코 납작하게"…'구해줘 홈즈' 신은정, 반전의 털털美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배우 신은정이 반전의 털털한 매력을 자랑했다.

20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는 이주가족특집 제1탄 부산 편으로 꾸며져 배우 신은정, 홍은희, 임성빈 그리고 박나래, 제이쓴이 코디로 출격했다.

이날 부산으로 이주 계획 중인 의뢰인 가족이 등장했다. 현재 경기도 양주시에 살고 있는 이들은 일주일에 4~5회 부산으로 출장 가는 남편을 위해 이사를 결심했다고.

현재 5살, 2살 형제를 키우고 있는 의뢰인의 조건은 층간 소음이 없는 집으로 방 3개에 집 주변에 아이들이 뛰어 놀 수 있는 공원을 원했다. 덧붙여 출장을 자주 다녀야하는 직업의 특성상 부산역에서 30분 이내의 지역을 바랐으며, 전세가 2억 5천만 원에서 3억 원까지 가능하다고 했다.
엑스포츠뉴스


노홍철은 신입 코디로 출격한 신은정을 향해 "예능을 오랜만에 나와서 형님이 걱정을 많이 했다고 하더라"고 박성웅의 반응을 언급했다.

이에 신은정은 "남편이 '어쩌려고 그래?'라고 하더라. 자존심이 상해서 코를 납작하게 해주기 위해 떨리는 것을 잠시 잊고 열심히 해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신은정은 홍은희, 임성빈과 함께 폴딩 도어가 인상적인 베란다가 있는 매물을 구경했다. 이때 신은정은 "여긴 밤에 와보고 싶은 곳이다"고 말했다. 이에 임성빈은 "이참에 다시 내려오는 것 어떠냐. 가족들과 협의가 된다면"이라고 물었다.

그러자 신은정은 "협의 안 해도 된다. 내 마음이다"고 남편 박성웅의 의견은 묻지 않아도 부산으로 이사가 가능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