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3756 0032019102155723756 05 0505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한국 남자 핸드볼, 도쿄올림픽 예선 2차전서 쿠웨이트 제압

글자크기
연합뉴스

쿠웨이트를 상대로 슛을 던지는 정수영.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 핸드볼 대표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 대회에서 첫 승을 따냈다.

강일구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2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남자 핸드볼 아시아 지역 예선 대회 나흘째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쿠웨이트를 36-32로 물리쳤다.

이틀 전 1차전에서 이란에 27-28로 덜미를 잡힌 한국은 1승 1패가 됐다.

이 대회는 8개 나라가 출전해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2위까지 4강에 진출해 우승팀을 정한다.

우승해야 2020년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받는다.

우리나라는 전반 15분까지 쿠웨이트와 동점으로 맞섰으나 이후 김태규(상무), 박세웅(원광대) 등의 득점을 앞세워 4점 차 리드를 전반에 잡았다.

후반 들어서도 주장 정수영(하남시청)의 안정된 경기 운영을 앞세운 우리나라는 결국 점수 차를 지켜내며 소중한 승리를 가져왔다.

정수영과 박지섭(상무)이 나란히 7골로 활약했다.

1승 1패가 된 우리나라는 바레인(2승), 이란(1승 1패)과 B조 선두 경쟁을 이어가게 됐다.

22일 열리는 바레인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이겨야 4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바레인이 이란을 29-26으로 물리쳤다.

한국 남자 핸드볼은 2012년 런던 대회 이후 8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고 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