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3321 0182019102155723321 05 0507002 6.0.16-HOTFIX 18 매일경제 51292661

키움의 우승 퍼즐…두산전 완봉승도 해봤던 요키시 “자신 있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고척) 이상철 기자

에릭 요키시(30)는 키움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위한 퍼즐이다.

포스트시즌에서 정규시즌만큼 임팩트를 펼치지 못한 데다 두산의 좌타자를 봉쇄해야 할 ‘좌투수’다.

키움은 무서운 기세로 준플레이오프(3승 1패), 플레이오프(3승)를 통과했다. 4~5년간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빠른 투수 교체와 폭넓은 불펜 활용으로 큰 성과를 냈다. 언제 누가 주인공이 될지 모르는 타선도 무시무시했다.
매일경제

에릭 요키시는 6월 9일 잠실 두산전에서 개인 첫 완봉승을 기록했다. 사진=옥영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선발진의 기여도가 조금 떨어졌다. 에이스 제이크 브리검만 고군분투했다. 5이닝 이상 투구한 선발투수가 없다.

선발투수가 타순을 두 바퀴 돌면, 장정석 감독은 교체카드를 만지작거렸다. 한 타자와 세 번째 대결에서 확률적으로 결과가 안 좋은 적이 많았다. 그만큼 선발투수가 초반부터 위기를 맞이했다.

요키시는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2⅓이닝(7피안타 2볼넷 1사구 3실점),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⅔이닝(5피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을 던졌다. 그는 정규시즌 경기당 평균 6이닝(30경기 181⅓이닝)을 기록했다.

그렇지만 포스트시즌 첫 번째 등판보다 두 번째 등판 내용이 더 좋았다.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는 초반 야수 실책으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으나 1회초 2사 만루와 3회초 2사 2, 3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요키시도 ‘개선’에 의미를 뒀다. 그는 “준플레이오프의 경우, LG 타자들이 내 공을 잘 치는 편이었다(정규시즌 LG전 피안타율 0.378). 그래도 플레이오프에서는 투구가 나아졌다고 생각한다. 초반 실점 위기를 넘겨 팀이 분위기를 가져가는데 일조한 부분에 만족한다”라고 자평했다.

키움은 엔트리 변동 없이 한국시리즈를 준비한다. 투수 14명 중 좌투수는 선발의 요키시와 이승호, 구원의 오주원과 김성민, 이영준 등 5명이다. 두산은 ‘기량이 좋은’ 좌타자가 많다. 이들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막느냐가 관건이다. 장 감독은 “요키시와 이승호가 좀 더 긴 이닝을 소화하면 좋을 것 같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요키시는 “투수 교체 시기는 최종적으로 감독님이 결정한다. 그 결정을 존중하되 내가 맡은 역할을 다할 것이다. 당연히 선발투수로서 최대한 긴 이닝을 던지고 싶다”라고 말했다.

요키시는 키움 선발투수 중 가장 많이 두산을 상대했다(5경기). 그리고 두산에 강했다. 두산전 평균자책점은 3.19(31이닝 17실점 11자책)이었다.

8월 11일 고척 경기에서 2이닝 8실점(5자책)으로 부진했을 뿐, 퀄리티스타트가 네 번이었다. 특히 6월 9일 잠실 경기에서는 9이닝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완봉승을 거뒀다.

요키시는 “올해 두산을 많이 상대했기 때문에 자신 있다. 물론 두산은 강팀이다. 상대도 내 공을 많이 경험한 만큼 잘 대처할 수도 있다. 결과적으로 내가 얼마나 좋은 전략을 짜고 얼마나 실행할 수 있는지에 달렸다”라고 강조했다.

키움의 새 외국인 투수는 우승이 고프다. 고교 시절 몇 차례 우승컵을 들어 올린 뒤 정상과 거리가 멀었다. 10대 시절이다. 그는 현재 30대다.

요키시는 “프로 입문 후 마지막 무대에서 우승을 다투는 건 처음이다. 귀중한 기회인 만큼 내겐 의미가 크다. 시즌 개막 전 목표를 이룰 수 있는 무대에 서서 설렘이 가득하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이어 “느낌이 좋다. 우리는 좋은 경기를 펼치며 한국시리즈까지 올라갔다. 지금껏 하던 대로 한다면 분명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라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