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3031 0252019102155723031 05 0507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0

中에 한 대회서 2번 진 한국 야구

글자크기

아시아야구선수권 4위 마감

도쿄올림픽 티켓 확보 험난해져

한국 야구가 한 대회에서 중국과 두 번 겨뤄 모두 패했다. 친선 대회가 아니다. 2020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출전권이 걸려 있는 아시아야구선수권에서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20일 열린 제29회 아시아야구선수권 동메달 결정전(대만 타이중)에서 중국에 6대8 역전패했다. 한국은 7회까지 6―2로 앞섰지만, 8회에만 6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한국은 이번 대회를 4위로 마감했다. 역시 4위에 그쳤던 2005년 대회 이후 14년 만에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 한국은 당시에도 3·4위전에서 중국과 맞붙어 3대4로 졌다.

한국은 이미 이번 아시아선수권 조별 예선 첫 경기에서 중국에 3대4로 패한 바 있다. 대학 선수들이 주축인 대표팀이라고는 하지만 한 대회에서 중국에 2연패 당한 건 전례를 찾기 어렵다. 일본전(3대11), 대만전(1대7)도 모두 졌다. 앞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아마추어 선수의 사기를 높이고 침체한 대학 야구를 활성화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이번 대표팀을 대학 선수 위주로 꾸렸다고 밝혔다.

그러나 단순히 자존심을 구긴 것 이상으로 출혈이 크다. 올해 아시아선수권 상위 2팀(올림픽 개최국 일본 제외)은 내년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출전권을 얻는다. 한국은 일본과 함께 대회 결승에 오른 대만, 3위 중국에 밀려 티켓을 확보하지 못했다. 한국은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이 걸린 내달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 12'에서 호주, 대만 등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경쟁자보다 좋은 성적을 거둬 수퍼라운드에 진출해야 도쿄행을 바라보게 됐다. 프리미어 12에 출전하는 '정예' 대표팀의 부담이 그만큼 커진 셈이다.

[이순흥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