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2527 0372019102155722527 06 0602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구해줘 홈즈’ 박나래X제이쓴 리모델링 천재 부산 매물 소개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 ‘구해줘! 홈즈’


[헤럴드POP=최하늘 기자]복팀의 부산 매물이 소개됐다.

20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이주가족 특집으로 꾸며졌다.

부산 토박이 신은정이 덕팀의 인턴코디로 합류했다. 신은정은 “남편이 어쩌려고 그래? 라고 하길래 자존심이 상해서 코를 납작하게 해보겠다”면서 포부를 드러냈다. 홍현희 역시 복팀의 인턴 코디로 자리했다. 홍현희는 “나래 팀장이랑 키가 비슷하지 않냐”면서 그만큼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첫 번째 가족은 경기도에서 부산으로 이주를 결심한 의뢰인의 사연이 소개됐다. 의뢰인은 “남편이 출장을 자주 가다보니 힘들어해서 이주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의뢰인이 내건 조건은 방 3개, 층간소음, 집 주변 공원, 도보권 내 유치원이었다. 부산역 인근 지역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신은정은 “어릴 때 부산 동래구에서 오랫동안 살았다”고 강점을 드러냈다. 의뢰인은 전세, 매매로 2억 5천-3억을 예상했다.

임성빈이 합류한 후, 덕팀은 첫 번째 매물로 부산 수영구의 신축건물 탑층에 위치한 ‘사방이 화사한집’을 소개했다. 엘리베이터가 없다는 점이 단점으로 꼽혔으나 입구부터 깔끔한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복층 구조의 매물이었다. 탁 트인 2층에 놀란 홍은희는 “채광이 끝판왕이다”라고 말했다. 임성빈은 “2층에서 아이들 뛰어놀게 하면 된다”고 말했고 홍은희 역시 “아랫집이 우리집이니까 뛰어도 된다”며 수긍했다. 이 집의 가격은 전세가 2억 5천만 원으로 책정됐다.

복팀의 첫 번째 매물은 부산의 수영구 광안동의 ‘광안대교 한 뼘 뷰’집을 소개했다. 비록 광안대교가 작게 보이는 매물이었지만 바닷바람과 더불어 산이 보여 맞바람이 불어오는 매물로 좋은 입지조건을 자랑했다. 박나래는 “수영역에서 도보 3분, 도보 5분 거리에 어린이집이 있다”면서 입지조건이 좋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이 집에서 놀랄만한 것이 세 가지가 있다”면서 집으로 들어갔다. 박나래는 “첫 번째 서프라이즈는 이온살균신발장”이라면서 옵션으로 설치된 신발장을 소개했다. 박나래는 주방을 소개하면서 수납공간도 많고 냉장고 자리가 2개 라면서 장점을 소개했다. 제이쓴은 베란다가 결로를 방지할 수 있는 결로샷시가 지어져있다고 말했다. 최신식 옵션과 센스 있는 구조를 자랑한 이 집은 전세가 2억 8천으로 책정됐다.

이들은 두 번째 매물로 UN평화공원 근처의 매물을 소개했다. 집 주인이 3년 동안 손수 리모델링했다는 3층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주방을 보던 제이쓴은 “업자를 끼고 하면 주문을 해서 통으로 우드를 재단하는데 손수 자른 흔적이 있다 직접 하신 게 맞다 정말 대단하다”면서 손수 리모델링한 정성에 감탄했다. 또한 팬트리 등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 많아서 짐을 수납하기에 좋은 것이 장점으로 꼽혔다. 2층에는 침대룸으로 사용할 수 있을 정도 크기의 드레스룸, 침대룸, 화장실, 베란다가 있었다. 3층의 룸은 엄청난 채광과 인테리어를 자랑했다. 루프탑까지 완벽하게 갖춰져 있던 이 집은 관리비 없이 2억 8천으로 책정됐다.

복팀의 세 번째 매물로 부산역과 가장 가까운 ‘케텍권 집’을 소개했다. 오래된 연식의 겉모습과는 달리 새롭게 리모델링한 내부 구조가 새집 느낌을 물씬 풍겼다. 방 3개에 화장실 1개 25평대 집으로 1억 원대를 자랑했다. 샷시, 룸 리모델링, 베린다 등 모든 공간이 새집처럼 꾸며쳐 있었다. 제이쓴은 “주방을 튼 것 같다 오래된 집 사시는 분들은 이 집 리모델링을 참고하면 좋겠다”고 칭찬했다. 제이쓴은 “이 집은 다 좋고 너무너무 좋은데 층간소음이 걱정 된다”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그게 조금 아쉽긴 하지만 다른 조건이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 집의 가격과 의뢰인의 최종 선택은 다음 주에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